<이인세의 골프 인문학>
<이인세의 골프 인문학>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8.11.05 13:42
  • 호수 119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의 신’으로 불린 사나이

어떤 분야든지 ‘신’이라는 칭호를 받는 사람이 존재한다. 골프에서도 ‘골프의 신’이라 불리는 이가 있었다. 174년 전인 1844년, 스코틀랜드에 내기골프에서 단 한 번도 패한 적이 없는 프로가 한 명 있었고 그가 바로 골프의 신으로 불린 알렌 로버트슨이다.

알렌 로버트슨은 올드 코스에서 현역 헤드프로를 겸한 신으로 불리는 골퍼였다. 당시 프로들은 지역에 기반을 두고 단둘이 맞짱을 떠서 진정한 고수를 가렸는데, 예를 들어 윌리와 멍고 파크 형제는 머슬버러에, 윌리와 제이미 던 형제는 잉글랜드 블랙히스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식이었다.

전국구

세인트앤드루스뿐 아니라 알렌은 전국구로도 최고였다. 그에게는 늘 도전이 있기 마련. 날마다 찾아오는 도전자들의 등쌀에 골치가 아팠지만 알렌은 기꺼이 다 받아주었다.

1843년 블랙히스에 기반을 둔 떠오르는 별이었던 22세의 윌리 던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스코틀랜드의 문헌에 기록된 ‘인류 최초의 프로골퍼 명승부’는 그렇게 열렸다. 알렌은 최고답게 “골프장과 경기 방식은 마음대로 하라”고 말했고, 윌리는 8홀밖에 없었던 머슬버러에서 하루 2라운드씩 열흘 동안 싸우자고 제안했다. 누가 이길지 초미의 관심사가 된 가운데 스코틀랜드가 술렁이기 시작했다.

스코틀랜드 무패 내기골퍼
알렌 로버트슨 독보적 존재

세인트앤드루스 항구에서 자그마한 배에 몸을 싣고 진검승부를 떠나는 알렌은 북해의 바람을 맞으며 갑판 위에서 잠시 회상에 잠겼다. 1610년 6대조 할아버지가 가죽볼 제조업자의 사위가 된 인연으로 6대째 가업을 이어받았고, 성실히 페더리 볼과 클럽을 만들면서 올드 코스 공방의 주인이 됐다. 왕들의 경기에도 초청 1순위였을 정도로 실력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한 푼이라도 돈이 걸리는 내기에는 냉정한 전사로 변했다. 상대인 윌리 던 역시 골프명가의 자손이었다. 윌리는 기필코 알렌을 이겨 잉글랜드를 비롯해 명가인 스코틀랜드에서도 인정을 받고 싶었다.

머슬버러의 혈투가 시작되는 첫날, 수많은 사람이 모여들었다. 알렌의 샷을 시작으로 대결은 시작됐다. 한 라운드씩 주고받으면서 숨 막히는 혈전의 연속이었지만 5일째가 돼도 매치플레이의 스코어는 1다운, 1업도 없는 동점, 올 스퀘어였다. 9일째 경기에 접어들어서야 알렌이 겨우 1라운드를 이기고 있는 상황이었다. 마지막 날 오전 대결에서 윌리가 이기면 다시 올 스퀘어가 되고 마지막 오후 라운딩까지 치러야 했다. 알렌은 오전에 승부수를 띄웠다. 마지막 라운딩에서 그는 평상시보다 클럽을 길게 잡았다. 170cm가 안 된 작은 키에 왜소했던 그는 거리를 늘리거나 승부수를 띄울 때는 손바닥이 골프채 위쪽의 그립 끝에 위치하게 바짝 잡는 버릇이 있었다. 자신의 클럽은 평균보다 1/2인치 정도를 길게 만들곤 했던 그였다. 알렌은 역시 골프의 신으로 손색이 없었다. 윌리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마지막 오전 라운드를 이겨 인류 최초의 프로골퍼 간 대결을 승리로 장식했다. 

알렌은 영국인들에게 더욱 큰 존경을 받았다. 이날의 대결은 선수들끼리의 대결에 큰 기폭제 역할을 했으며 이후 영국에서는 프로골퍼들 간의 내기와 자존심이 걸린 대결이 수없이 치러졌다. 영국 도처에서 치러진 많은 비공식 대결은 훗날 프로골퍼들이 한자리에 모여 각축을 벌이는 오늘날 골프대회의 초석이 됐다.

문헌 기록상 유일무이
80타를 깬 최초 선수

너무나 완벽하면 신도 질투를 하던가. 승승장구하던 알렌에게도 어려움이 찾아왔다. 1858년 새로 발명된 고무공은 가죽볼을 만드는 알렌의 종말을 재촉했다. 고무공은 열을 가해서 다시 만들 수도 있고 깨지지도 않았으며 비싸지도 않았다. 골퍼들이 고무공을 선호하는 것은 당연했다. 알렌의 수제자이며 훗날 올드 코스 공방을 이끌어 나갈 영국 골프의 아버지라 불리는 톰 모리스와의 결별도 고무공 때문이었다. 고무공을 쳐본 알렌도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자신이 정성 들여 만든 비싼 가죽볼보다도 50야드는 더 나갔다. 온화한 성격으로 사람들의 존경을 받았던 알렌이지만 집안을 망하게 하는 데는 화가 치밀지 않을 수 없었다. 그는 ‘즉각 주워 온 고무공들을 모두 태워버리라’면서 고무공을 가져온 모리스를 내쫓았던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페더리 가죽볼 장인들이 괴질을 앓더니 알렌은 급기야 폐렴을 동반한 황달로 44세 나이에 세상을 뜨게 되었다. 마지막 타오르는 골프에 대한 열정이었던가. 죽기 1년 전 그는 골프 역사에 영원히 남을 족적을 남겼다. 역사상 최초로 올드 코스 18홀에서 79타를 쳐, 80타를 깬 최초의 골퍼가 됐다.

챔피언

당시는 나무채로 100타만 쳐도 챔피언이 될 수 있던 시절이었다. 그가 사망한 지 159년이 지난 2015년, 필자는 세인트앤드루스의 공동묘지에 잠들어 있는 그를 찾았다. 묘비 뒤쪽은 돌로 깎은 골프채로 장식됐으며 앞쪽의 묘비명엔 그의 초상화와 함께 이렇게 새겨져 있었다. ‘개인적으로 많은 존경을 받던, 스코틀랜드의 특출했던 챔피언이 여기 잠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