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예감> ‘뮤지컬 배우서 트로트 가수로’ 장서영
<스타예감> ‘뮤지컬 배우서 트로트 가수로’ 장서영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8.10.23 13:43
  • 호수 118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들에 힘이 되어 줄래요”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뮤지컬 배우 장서영이 트로트 가수로 변신했다. 장서영은 최근 첫 디지털 싱글 ‘오빠 힘내세요’를 발매했다.
 

▲장서영

이 노래는 힘과 용기가 필요한 현시대에 비타민과 같은 곡이다. 신나는 리듬에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멜로디와 가사가 잘 어우러졌다.

장서영의 힘이 있으면서도 애교 섞인 창법이 곡의 느낌을 더욱 살려준다.

첫 싱글 ‘오빠 힘내세요’
애교 섞인 창법으로 살살∼

소속사 측은 “뮤지컬 배우서 트로트 가수로 전향한 장서영이 음원 공개 후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며 “서민들을 위로하고 힘이 되어줄 수 있는 좋은 에너지를 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3년 뮤지컬 <그대와 영원히> 초연으로 활동을 시작한 장서영은 <정난주> <All that jazz> <사랑을 이루어 드립니다> <바람처럼 불꽃처럼> <별의 여인, 선덕> <사랑은 비를 타고> <프리즌> 등 여러 작품에 출연했다.

2013년부터 여러 작품 출연
보컬 배우러 갔다가 전향

원래 꿈이 가수였던 장서영은 보컬에 조금 더 실력을 쌓고 싶다는 생각에 휴학 기간 중 보컬 학원을 찾았고, 그 인연으로 트로트 가수의 길을 가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