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기획> 회장님이 사는 집 -빙그레 김호연
<연속기획> 회장님이 사는 집 -빙그레 김호연
  • 박호민 기자
  • 승인 2018.10.12 17:02
  • 호수 118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자 중의 부자 동네

[일요시사 취재1팀] 박호민 기자 = 일과의 시작과 끝에는 ‘집’이 있다. 잠자리를 넘어 심리적인 안정감을 주는 것은 당연한 이치. 특히 의식주 가운데 가장 해결하기 어렵다는 점 때문에 많은 환상이 있다. 재계를 이끄는 리더의 보금자리 역시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들은 어디서 재충전할까. <일요시사>서 확인했다.
 

이번 주에 살펴볼 회장님 댁은 빙그레 김호연 회장의 자택이다. 회장댁을 살펴보기 앞서 김 회장이 이끌고 있는 빙그레부터 알아보자. 빙그레는 국내 식품업계서 잔뼈가 굵다. 1974년 대일양행을 전신으로 회사의 역사가 시작됐다.

친숙함

1982년 2월 빙그레라는 상호로 사명을 변경한 이후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다. 빙그레의 주요 사업분야는 주가공제품의 제조와 판매다. 40년 넘는 세월을 버틴 빙그레는 국민들에게 친숙한 브랜드다. 

특히 항아리병 모양의 바나나맛우유는 회사 설립과 동시에 출시돼 현재까지도 꾸준한 판매고를 기록하고 있다. 빙그레는 이를 바탕으로 어엿한 중견기업의 규모를 갖췄다. 지난해 기준 841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09억원, 278억원으로 집계됐다.

김호연 회장은 현재 1992년 회장직에 올라 2008년까지 공식적인 회장 자리를 역임한 뒤 현재 회장 자리서 물러나 있지만 대외적으로는 여전히 ‘회장’으로 불린다. 회사 내의 영향력도 여전하다. 

김 회장은 빙그레의 지분 36.75%를 가진 최대주주 신분이다. 회장 자리를 내려놓긴 했지만 여전히 사내이사(등기임원)다.

김 회장이 살고 있는 곳은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동 ○○○-▲▲이다. 김 회장은 이곳을 1987년 매입해 현재까지 거주하고 있다. 김 회장의 자택은 2층 주택이다. 1층 186.72㎡, 2층 186.72㎡, 지층 110.61㎡ 등 연면적 484.05㎡로 구성됐다. 

87년 매입해 현재까지 거주
삼성 이건희 회장 이웃사촌

대지면적은 1261.20㎡로 집계 됐다. 2003년에는 대지 지분 3분의 1을 장남인 김동환씨에게 증여했다. 건물은 김 회장이 2005년 12월 그의 부인인 김미씨에게 소유권을 증여했다.

김 회장의 주택은 높은 담으로 둘러처져 있으며, 잘 관리된 정원이 있는 고급주택이다. 인근에는 김 회장의 주택과 비슷한 규모의 주택들이 밀집해 있다.
 

▲김호연 빙그레 회장

이곳의 개별주택가격은 꾸준히 상승했다. 서울 부동산정보조회 시스템에 따르면 2005년 1월 기준 33억3000만원으로 평가됐다. 집값은 이후 우상향 흐름을 보이면서 지난 1월1일 기준 109억원으로 100억원대를 돌파했다. 

불과 13년만에 3배 넘는 가격 상승세를 기록한 셈이다.

용산구 이태원동은 같은 동에 위치한 한남동과 함께 부자들이 선호하는 주거지역으로 꼽히는 곳이다. 김 회장의 자택도 고급 주택이 밀집돼있는 지역이다. 부자들이 이곳을 선호하는 이유는 ‘프라이빗’한 장소이기 때문이다. 

이태원동은 고도 제한으로 아파트 건설이 어려워 아늑한 점이 부자들이 선호 이유로 풀이되고 있다. 또한 부자들이 모여 커뮤니티를 형성하기에도 유리한 측면이 있다.

과거 이태원동은 미군부대와 외국 대사관이 가까워 문화의 중심지로서의 창구 역할을 했다.  

지난 2016년 ‘재벌닷컴’의 조사 자료에 따르면 1000억원 이상 부자 243명 가운데 48명이 한남동과 이태원동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부자 가운데 19.8%가 선호하는 곳인 셈. 

눈길을 끄는 것은 한남동과 이태원동에 사는 부자의 평균 자산이 1조2864억원으로 집계됐다는 점이다.

개인적인 공간 확보
부자 커뮤니티 조성

이 때문에 부자 중 부자들이 거주하는 곳이 한남동과 이태원동이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였다.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인 이건희 삼성 회장의 자택이 있는 곳 역시 이태원동이다. 특히 이태원동과 한남동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부문장 역시 이 곳에 주택을 소유하고 있다. 

이태원동을 중심으로 삼성 일가들이 모이자 이곳을 삼성가족타운으로 부르기도 한다.  

아울러 정몽구 현대차 회장, 최태원 SK 회장, 이명희 신세계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신춘호 농심 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도 같은 곳에 주택을 소유하고 있어 주요 기업인들이 사랑하는 동네로도 각광받고 있다. 
 

이태원동은 지리적인 이점도 있다. 남산 2∼3호 터널, 반포대교를 통해 강남 등으로 진출이 용이하다. 아울러 성동구와 광진구로의 진출 역시 뛰어나다. 용산기지 이전으로 이곳의 환경은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주한미군은 용산 주둔 73년 만에 평택으로 이전한다. 이곳 부지 규모는 243만㎡다. 이곳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대로 생태공원이 조성될 전망이다. 

그동안 해당 부지에 임대주택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었지만 지난 8·15 광복절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용산은 미국 뉴욕의 센트럴파크와 같은 생태자연공원으로 조성될 것이며 2005년 선포된 국가공원 조성계획을 이제야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밝히면서 생태공원 조성사업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대대로 갑부

부동산 업계의 한 관계자는 “용산구 이태원동은 이촌동, 한남동과 함께 기업 총수들의 거주지로 유명하다”며 “이들은 신흥 부자보다 몇 대에 걸친 전통 부자들이 많은 점이 특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