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스포츠 골프
100회 PGA 챔피언십최고 스타는 역시 우즈!
  • 자료제공: <월간골프>
  • 등록 2018-09-10 11:24:55
  • 승인 2018.09.10 11:26
  • 호수 1183
  • 댓글 0

100회를 맞은 메이저 대회 PGA챔피언십에서 타이거 우즈가 9년 만에 메이저 준우승을 차지하며 갤러리들을 열광케 했다. 우즈는 8월13일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벨러리브 컨트리클럽에서 끝난 제100회 PGA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6언더파 64타를 기록하며 최종합계 14언더파 266타로 단독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올 시즌 4개의 메이저 트로피 중 2개째 우승 트로피를 안은 브룩스 켑카가 가려질 정도로 돌아온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미국)의 메이저 준우승은 골프팬들을 흥분하게 만들었다.

타이거 우즈가 대회 최종일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빨간 셔츠’를 입고 등장하자 경기장에서는 환호성이 터졌다.

스타성

구름 갤러리들이 그의 변함없는 스타성과 존재감을 확인시켰고 우즈는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제100회 PGA챔피언십에서 갤러리들의 함성에 준우승이라는 성적으로 답했다.

2009년 PGA챔피언십 이후 9년 만에 메이저 대회 준우승을 차지하는 성과를 올렸지만, 2008년 US오픈 이후 10년 만에 메이저 우승을 이루지 못한 것이 아쉬울 만큼 경기 내용이 인상적이었다. 우즈는 이날 자신의 메이저 대회 최종라운드 최저타 신기록을 세웠다.

선두 브룩스 켑카(미국)에게 4타 뒤진 공동 6위로 출발한 우즈는 티샷 난조로 전반 9개 홀에서 페이웨이 적중률이 제로일 정도로 어려운 경기를 했다. 그럼에도 그림 같은 리커버리샷과 정교한 퍼트로 버디 4개를 잡으면서 보기 1개로 전반을 넘어갔다. 선두를 1타 차까지 압박하며 역전 희망을 키우던 우즈는 결국 티샷에 발목이 잡혔다. 17번 홀(파5)에서 티샷이 크게 밀렸다. 이후 그린을 공략한 세 번째 샷도 벙커에 빠졌다. 우즈는 겨우 파를 지켰지만 마지막 홀을 남기고 선두 켑카에 3타 차로 떨어지며 우승이 좌절됐다. 티샷만 따라줬다면 우승이 가능했을 경기라 아쉬움이 더했다.

우즈의 이번 대회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는 305.9야드다. 전체 출전 선수 중 27위. 드라이버 정확도는 57.14%(74위)로 낮았다. 우즈를 대회 내내 괴롭혔던 티샷 불안이 그대로 함축돼 있는 수치다. 정교한 쇼트게임과 트러블샷이 이를 만회해줬다. 러프와 벙커를 전전하고도 그린 적중률이 72.22%로 27위, 벙커샷 성공률이 83.33%로 4위였다. 어프로치로 그린에 올려 타수를 줄인 지수가 13.809로 전체 2위였다.

9년 만에 메이저 준우승에 열광
우즈 준우승-브룩스 켑카 우승

온갖 스캔들과 부상, 슬럼프를 겪으며 PGA 통산 79승과 메이저대회 14승에서 ‘우승 시계’를 더 이상 돌리지 못하고 있지만, 우즈는 올 시즌 전체를 의미 있는 재기의 시간으로 보내고 있다. 이번 대회는 우즈의 부활을 입증한 무대이기에 충분했다. 우즈는 우승이 어려워진 상황에서도 약 6m 거리의 버디 퍼트 뒤 주먹을 불끈 쥐어 보였고, 그린 주변 갤러리들은 ‘황제의 복귀’를 뜨거운 박수로 환영했다. 타이거 우즈가 세계 골프 무대를 흥분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던 추억이 떠오르던 순간이었다.

현지 언론들은 지난달 브리티시오픈에 이어 메이저 대회에서 2회 연속 우승 경쟁을 벌인 우즈가 전성기 기량을 회복한 것으로 확신했다. <LA타임스>는 “준우승에 그쳤지만 우즈의 미래는 더 밝아졌다”고 평했다. 우즈를 응원하는 갤러리 속에는 올림픽 금메달만 23개인 ‘수영황제’ 마이클 펠프스(미국)도 있었다. 

타이거 우즈의 준우승으로 우승자가 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느낌이 없잖아 있지만 우승 트로피를 든 켑카 역시 크게 주목받았다. 켑카는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4언더파 66타를 쳐 최종합계 16언더파 264타를 기록하면서 우승 상금 189만달러(약 21억3000만원)를 차지했다. 올해 US오픈 우승으로 4개 메이저 대회 가운데 2개를 휩쓴 켑카는 개인통산 4승 가운데 3승을 메이저 우승으로 채우며 큰 대회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

2015년 피닉스 오픈에서 생애 첫 승을 따낸 그는 지난해 US오픈에서 첫 메이저 트로피까지 거머쥔 뒤 올해 US오픈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이번 PGA챔피언십 우승이 통산 4승째이자 세 번째 메이저 타이틀이다. 2000년 우즈 이후 18년 만에 US오픈과 PGA챔피언십을 한 해에 석권한 켑카는 이 메이저 2승만으로 46억원 가까운 상금을 벌었다.

변함없는 스타성
팬들의 기다림

브룩스 켑카가 걸어 온 길도 순탄치만은 않았다. 플로리다주립대 재학 중에 3차례 전국대회에서 우승했지만 큰 주목을 받지 못했고 2012년 PGA투어 대신 낯선 유럽프로골프의 2부 투어인 챌린지투어에서 프로 선수로 첫발을 내디뎠다.

챌린지투어는 상금도 적을 뿐 아니라 수많은 나라를 옮겨가며 대회를 치르느라 힘든 여정이었지만 켑카의 선택은 빨리 열매를 맺었다. 챌린지투어에 뛰어든 첫해 스페인 카탈루냐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고 이듬해 그는 시즌 초반에 이탈리아, 스페인 그리고 스코틀랜드에서 3승을 쓸어 담아 유럽프로골프투어로 승격했다.

2014년 유럽투어 신인왕에 오른 그는 틈틈이 출전한 PGA투어에서도 꾸준히 상위권 성적을 올린 덕에 PGA투어 카드를 손에 넣었고, 2015년 피닉스오픈 우승 이후 유럽에서 PGA투어로 활동 무대를 옮겼다.

PGA투어로 옮겨온 켑카는 큰 경기에 특히 강한 면모를 보였다. 특히 메이저대회에서 켑카는 유난히 성적이 좋다.

지금까지 올린 4승 가운데 3승을 메이저대회에서 올려 ‘메이저 전문’이라는 별명이 붙을 참이다. 본격적으로 PGA투어에서 뛰기 시작한 2015년부터 올해까지 14차례 메이저대회에서 3차례 우승을 포함해 7번 톱10에 들었다. 작년부터 따지면 메이저대회에 7번 출전해서 3승에 톱10 입상 4차례, 그리고 딱 한 번 빼고 모두 20위 이내에 이름을 올렸다.

켑카는 더스틴 존슨, 토니 피나우, 저스틴 토머스 등과 함께 ‘포스트 타이거 우즈’ 그룹으로 꼽혀온 선수다.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우승 경력의 야구 집안 출신인 켑카는 키 182㎝, 몸무게 83㎏ 정도로 그리 두드러지지 않은 체격을 갖췄지만 이번 대회에서 최대 348야드, 평균 324.2야드(출전자 중 2위)를 날리면서도 73.21%의 높은 정확도를 자랑했다. 그린 주변에서 트러블 상황을 해결하는 스크램블링 능력(2위)과 퍼팅 능력(3위)도 빼어나다.

무표정

어렸을 때 앓았던 분노조절장애를 극복한 경험 덕분인지, 좀체 흥분하거나 풀이 죽는 법도 없다. 2타 차로 아슬아슬한 승부를 펼치던 마지막 18번 홀에서도 우드나 아이언을 잡지 않고 곧바로 드라이버 티샷을 했던 것이 좋은 사례다. 자신의 느낌과 흐름을 살려나가는 ‘강공’이 특기다. 우즈를 향한 팬들의 일방적인 관심 속에서도 자신의 길을 묵묵히 걸었다.

CBS스포츠의 카일 포터는 “마치 무슨 일이 벌어지든 나는 내 길을 가야겠다고 선언한 사람처럼 무표정하게 샷을 날리고 퍼트를 했다”고 평했다.

<webmaster@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료제공: <월간골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