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인물 이슈&피플
배수아 작가, 2018 오늘의 작가상 수상
  • 박민우 기자
  • 등록 2018-09-07 09:34:36
  • 승인 2018.09.07 09:38
  • 호수 1183
  • 댓글 0
▲배수아 작가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지난 5일, 민음사 주관, 알라딘 후원으로 진행된 2018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으로 소설가 배수아의 <뱀과 물>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출간된 배수아의 <뱀과 물>은 2010년 <올빼미의 없음> 이후 7년 만에 출간된 소설집으로, 몽상적이고 새로운 문법으로 표현되는 배수아 특유의 매혹적인 ‘낯섦’을 만날 수 있는 작품이다.

<뱀과 물>은 최종 심사에서 “모호하고 난해한 꿈이 때로 현실을 압도하는 경험으로 존재하는 것처럼, 이 소설은 그렇게 여성성의 감각을 확장시킨다”(문학 평론가 강지희), “이야기가 이끌어 내는 허구의 세상과 만나는 매혹적인 경험을 선사했다”(사적인 서점 대표 정지혜)라는 심사평을 들었다.

수상 작가인 소설가 배수아는 1993년 ‘소설과 사상’에 <천구백팔십팔년의 어두운 방>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장편 소설 <부주의한 사랑> <에세이스트의 책상> <북쪽 거실> <서울의 낮은 언덕들> 등 13권의 장편과 8권의 소설집을 펴냈고, 최근에는 페르난두 페소아, 프란츠 카프카, W.G.제발트, 로베르트 발저의 작품들을 번역하는 등 번역가로도 활동해왔다.

아주 매혹적인 ‘낯섦’
<뱀과 물>로 존재감 과시

배 작가는 수상 소감을 통해 “시간이 갈수록 나는 ‘쓰는 자’라기보다는 점점 더 ‘글의 매개자에 가까워진다고 느낀다. 미래에 어떤 소망이 있다면 오직 그 역할을 조금이라도 더 잘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뿐”이라며 “그런 부족한 목소리에게 단 한명의 독자라도 있었다면 그것은 분명 과분하고 소중한 영광이라는 것도, 나는 잘 안다. 그래서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단 한 명의 당신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전했다.

2018년 오늘의 작가상은 2017년 6월∼2018년 5월 출간된 한국 소설 중 판매량/독자평점/미디어 리뷰 등을 감안해 1차 후보 도서 60종을 선정한 후, 알라딘 소설 독자 상위 2만명의 투표를 통해 20종의 후보 도서를 가려냈다.

이후 알라딘 독자 3만8965명의 투표로 최종 후보 8편을 선정했으며, 해당 8편에 대한 본심을 진행해 배수아의 <뱀과 물>이 수상작으로 결정됐다.

본심 심사위원은 강지희(문학평론가), 백지은(문학평론가), 정지혜(책방 ‘사적인 서점’대표), 지은경(잡지 ‘책’편집장), 박하빈(독자) 총 5인으로 구성됐다.
 

<pmw@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