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2018 봉황대기> ‘라이징 스타’ 충훈고 조강희오늘보다 내일이 더 기대
  • 전상일 기자
  • 등록 2018-08-31 13:30:53
  • 승인 2018.09.04 15:41
  • 호수 1182
  • 댓글 0

[한국스포츠통신] 전상일 기자 = 지난달 26일 봉황대기 충훈고와 전주고 경기. 작은 체격, 예쁜 폼, 그리고 마운드서 당당한 모습이 어딘가 모르게 낯설고 신선했다. 충훈고 조강희(173㎝/70㎏, 좌투좌타, 3학년)였다.
 

▲역투하는 조강희 충훈고 투수

조강희의 올시즌 성적은 매우 빼어나다. 무려 57.1이닝을 던져서 6승 0패 평균자책점이 1.58.

그럼에도 조강희는 한 번도 이런 큰 경기서 이겨본 적이 없다. 가장 후회가 남는 경기가 지난 5월 황금사자기 안산공고와의 64강전이다.

당시 전용주와의 맞대결서 8이닝 무실점을 했음에도 투구 수 제한 때문에 마운드를 내려오며 연장 끝에 아쉽게 패했다. 하지만 이날만큼은 모든 팀원들이 똘똘 뭉쳐 승리했고, 첫 전국대회 16강이기에 너무 행복했다.

좌완 교과서

사실 조강희가 사람들의 관심을 잡아끈 것은 지나치게 작은 투수였기 때문이다. 190cm 이상도 이제는 흔하디 흔한 고교 마운드서 173cm의 조강희는 너무나 왜소하다. “작아도 그런 것을 신경 쓰지 않습니다. 체격으로 공 던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자신감 있게 던지고 있습니다.”

조강희의 투구폼은 프로 관계자들이 인정할 만큼 예뻤다. 적어도 올해 본 고교생 중에서는 가장 이상적이라고 생각하는 투구폼을 지니고 있었다. 일단 어깨가 넘어가는 과정서 걸림이 전혀 없다. 

하늘위로 쭉 뻗은 와인드업, 힘의 소실 없이 무난하고 부드럽게 잘 넘어오는 왼쪽 어깨, 180도에 가깝게 온 몸을 이용하는 회전력, 중간에 멈추지 않고 끝까지 때려주는 팔 스윙도 교과서 적이다. 손목을 쓰면서 공을 숨겨 나오는 디셉션은 두산의 마무리 함덕주를 닮았다.

폼 하나는 좌완투수의 교과서로 삼고 싶을 정도였다. 이번 동계훈련 때 만들어진 투구폼이다. 투구폼서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은 와인드업. 요즘은 와인드업을 저렇게 크게 하는 선수는 거의 없기 때문이다.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

“제 와인드업은 작아도 커 보이고 싶은 저의 의지입니다. 저의 체격을 조금 더 커보이게 하고 싶어서…비록 저는 작지만 호전적이고 전투적으로 타자를 상대하겠다는 강한 의지로 하늘 높게 두 팔을 높이 치켜듭니다.”

사실 스피드는 폼보다는 타고나는 것이다. 하지만 투구폼이 예쁘지 않으면 제구가 좋기는 정말 쉽지 않다. 제구는 몸의 기억력이기 때문이다. 조강희의 좋은 제구력은 좋은 폼이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 

또 하나는 오랫동안 많은 공을 던질 수 있다는 것이다. 폼이 좋지 않으면 많은 공을 던지기 힘들고 부상의 위험에 노출되기 십상이다.
 

충훈고 코치는 “(조)강희의 폼은 투수로서 가장 이상적이고 교과서적인 폼이다. 적어도 폼은 프로 가서도 손댈 것이 없는 선수”라고 했다.

충훈고 떠받치는 외로운 에이스
다양한 구종과 예쁜 투구폼 시선

폼뿐만 아니라 구질에 있어서도 장점이 있다. 우타자 몸 쪽에 바싹 붙는 직구를 던질 줄 안다. 또한 자신의 직구와 20km/h 이상 차이 나는 108km/h의 커브로 스트라이크를 잡을 줄 안다. 마지막으로 120km/h 대에 우타자 바깥쪽서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던질 수도 있다. 

왼손타자를 상대로 바깥쪽으로 빠져나가는 120km/h에 달하는 슬라이더의 궤적도 나쁘지 않다. 적어도 왼손투수로서 국내 야구서 성공할 수 있는 모든 구종을 조강희는 다 던질 수 있다. 작은 체격에 무려 60이닝에 가까운 공을 던지면서 1점대의 방어율을 유지하는 이유다.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을 모두 잘 던질 수 있습니다. 가장 자신 있는 구종은 커브. 롤모델은 삼성 장원삼인데, 투구폼이 너무 예쁘고 제구력이 좋아서요. 제 스타일과 비슷하지 않나요?”

한국프로야구는 왼손투수가 우대받는 리그다. 우타자의 몸 쪽 스트라이크존이 상대적으로 후하기 때문에 바싹 붙으면 우타자는 왼손투수의 몸 쪽 직구를 제대로 쳐내기가 힘들다. 오직 한 포인트서 그것도 간결하게 맞아야 칠 수 있는 공이기 때문이다. 거기다가 몸 쪽에 부담을 가지면 바깥쪽 체인지업은 더더욱 공략하게 힘들다.

좌타자들은 근본적으로 좌투수가 힘들다. 등 뒤에서 대각으로 공이 들어오면서 밖으로 달아나는 궤적이기 때문이다. 황금사자기 당시 조준혁이 명품 체인지업으로 우승을 이끈 것도 이 같은 맥락이다. 

조준혁의 명품체인지업과 몸쪽 직구에 대부분의 선수들이 대응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고 추풍낙엽으로 무너졌다.

조강희의 단점은 작은 체격과 지나치게 깨끗한 볼끝 그리고 느린 스피드다. 너무 체격이 작아서 공에 각이 전혀 없다. 이날 조강희는 최고구속 135km/h를 찍었다. 평속은 130정도라고 보는 것이 옳다. 

본인의 체격치고는 빠르지만 그래도 느리다. 투수가 모든 공을 완벽하게 제구하기도 힘들지만 완벽하게 제구된다고 해도 안 맞는다는 보장이 없는 공 스피드다. 하지만 개의치 않는다.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맞아도 잡아줄 것이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서 던지는 것뿐입니다. 이날 경기 역시 마지막 대회고 마지막 경기니까 모든 것을 다 쏟자는 마인드로 공을 던집니다.”

조강희를 지켜본 현장 관계자들도 좋은 평가를 내렸다. 상위 라운드는 힘들겠지만 왼손이기 때문에 하위 라운드에서는 지명해봄직하다는 것이다.

작은 체격이…

모 구단 관계자는 “현재 최고가 135km/h라면 무조건 최고 140km/h까지 구속을 키운다고 가정했을 때 저 공이 어느 정도 프로서 먹힐 수 있겠느냐(원포인트든, 중간계투든)가 저 선수의 판단 기준이다. 만약 오른손 투수라면 지명 가능성이 희박하겠지만 왼손이라면 충분히 지명대상에 오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si@apsk.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