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고영욱, 전자발찌 벗었다
방송인 고영욱, 전자발찌 벗었다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8.07.13 11:22
  • 호수 117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성그룹 룰라 출신의 방송인 고영욱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연예인 전자발찌 1호’ 방송인 고영욱이 지난 9일, 위치추적 전자장치(이하 전자발찌)를 벗었다.

고영욱은 지난 2013년 미성년자 3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과 신상정보 공개·고지 5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3년 형 등을 선고받았다.

안양교도소와 남부교도소서 수감 생활을 하던 고영욱은 2015년 7월10일 만기 출소했으며, 당일부터 전자발찌를 착용했다.

고영욱의 전자발찌 부착 기간이 종료되는 날은 지난 9일까지였다.

법무부 관계자는 “실형을 살게 된 범죄자는 출소일부터 전자발찌를 부착하게 된다. 2015년 7월 10일 출소했고, 전자발찌 부착 3년 선고를 받았다면 종료일은 2018년 7월9일이 된다”고 밝혔다.

학교 등 출입 가능
신상정보는 2년 더

그간 고영욱의 위치 및 이동 경로는 모두 전자발찌를 통해 실시간으로 법무부 중앙관제센터에 기록돼왔으나 오늘 이후로 그의 실시간 위치 정보를 확인할 수 없게 됐다.

학교 등의 제한구역에 출입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신상정보 공개 및 고지 기간이 남았기 때문에 고영욱의 신상정보는 ‘성범죄자 알림e’서 2년간 더 조회할 수 있다.

고영욱에 대한 여론의 반응이 여전히 싸늘하면서 연예계 복귀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제 아무리 가요계-예능계를 달궜던 스타였더라도, 죄질이 나빠 연예계 복귀는 불가하다는 의견이 대다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