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레저/라이프 건강
인공혈관 소재 및 3D 프린팅 기술 개발 착수
  • 자료제공: <뉴스와이어>
  • 등록 2018-07-09 10:14:27
  • 승인 2018.07.09 10:15
  • 호수 1174
  • 댓글 0

3D 바이오프린팅 전문 티앤알바이오팹이 정부 지원을 받아 혈관용 바이오잉크 소재 및 인공혈관 프린팅 기술 개발에 착수한다. 티앤알바이오팹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으로부터 소재부품기술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탈세포화 세포외기질을 이용한 혈관용 바이오잉크 소재 및 인공혈관 프린팅 기술 개발 과제’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가톨릭대학교, 부산대학교, 포항공과대학교, 한국화학연구원부설안전성평가연구소 등 국내 유수의 연구기관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기술개발 기간은 6월부터 2021년 12월31일까지이며, 연구팀은 이 기간 동안 약 55억원의 기술개발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혈관 조직 재생 소재 연구 목적
인공 혈관 거부반응·부작용 해결 기대

이번 과제는 인간 유래 세포와 3D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혈관 조직을 재생하기 위한 소재 및 기술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합성 폴리머를 이용한 기존 인공 혈관의 거부반응 및 혈전 형성과 같은 부작용을 해결하기 위한 혁신 기술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티앤알바이오팹은 이번 연구개발을 통해 3D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프린팅된 혈관 조직을 상용화하기 위한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윤원수 티앤알바이오팹 대표는 “당사와 각 연구기관이 보유한 다양한 기술을 융합해 기대와 목표에 부합하는 연구개발 성과를 이끌어낼 것”이라며 “선진 인공혈관 제작 기술의 국산화를 이루고, 심혈관 질환 환자들의 건강증진에 기여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webmaster@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료제공: <뉴스와이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