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사회 사건/사고
명품 사려고…몰린 손님들 출입문 깨
  • 김경수 기자
  • 등록 2018-07-06 11:25:31
  • 승인 2018.07.06 11:26
  • 호수 1174
  • 댓글 0

[일요시사 취재2팀] 김경수 기자 = 광주신세계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11시경 백화점에 손님 70여명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1층 중앙출입구 옆 유리문이 깨졌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사고를 일으킨 손님들은 백화점의 한 수입명품시계 매장서 제품 사전예약을 위해 모였다.

이들이 예약하려던 시계제품의 가격은 1000만원에 이르며 국내에서는 판매하지 않는 제품인 것으로 전해졌다.

백화점 관계자는 “개점시간이 다가오자 다급해진 손님들이 잠겨있던 문 쪽으로 갑자기 몰려 사고가 난 것 같다”며 “출입문 수리비는 백화점 측이 부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cow-game-1@hanmail.net>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