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경제 기업
공정위, 다음 타깃은?계속 거론된 한국타이어? 베일에 싸인 영풍그룹?
  • 박호민 기자
  • 등록 2018-07-03 08:22:22
  • 승인 2018.07.03 18:07
  • 호수 1172
  • 댓글 0

[일요시사 취재1팀] 박호민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가 재계에 강력한 경고장을 보냈다. 그동안 오너 일가 승계 수단으로 이용되던 업태를 콕 집어 개선하라는 ‘시그널’을 보낸 것이다. 부동산임대업, SI, 광고업이 대상 업종이다. 긴장감이 높아지는 기업들을 정리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김상조 위원장이 작심발언을 했다. 지난 14일,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서였다. 김 위원장은 대기업 총수 직계 일가가 보유한 비주력·비상장 계열사를 매각하라고 했다. 대상 업종은 시스템통합(SI), 부동산관리 업체였다.

승계 자금줄 조사

그동안 이들 업종은 기업을 이끌던 오너의 승계 작업시 자금줄 역할을 하면서 뒷말이 나왔다. 개선의 목소리가 있었지만 이같이 업태를 정확하게 지적해 오너 일가 지분을 처분하라고 압박한 것은 처음이다. 

이에 따라 관련 업종 지분을 가지고 있는 오너 일가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재계서 주목하고 있는 곳은 한국타이어다. 한국타이어의 경우 김 위원장이 말한 문제될 법한 계열사를 다수 가지고 있다.

대표적인 계열사가 시스템관리 및 시스템통합 서비스 제공 등을 사업목적으로 하는 엠프론티어다. 2000년 8월 설립된 엠프론티어는 한국타이어그룹의 지주사인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가 지분 40%를 가지고 있다. 

이외 조현식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대표이사 24%,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이사 24%, 조희경씨 12% 등이 지분을 가지고 있다. 특수관계자 지분이 100%에 달하는 셈. 
 

조현식·현범 대표이사와 희경씨는 조양래 한국타이어그룹 회장의 자녀라는 점에서 뒷말이 나왔다. 엠프론티어는 내부거래 비중이 높다. 지난해 653억5411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는데 이 가운데 506억2300만원을 일감 몰아주기로 올렸다. 

전체 매출의 77.45%에 달하는 비중이다. 이 때문에 업계에선 엠프론티어가 조현식·현범 대표이사의 승계 자금줄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보는 시각이 있다.

신양관광개발 역시 공정위의 사정권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양관광개발은 1982년 12년18일 설립돼 건물 및 시설관리용역과 부동산임대업을 영위하고 있다. 신양관광개발 지분은 조현식 대표이사가 44.12%, 조현범 대표이사가 32.65%를 가지고 있다. 

이외 조희경씨와 조희원씨가 각각 17.35%, 5.88%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조 회장의 자녀가 지분 전부를 가지고 있는 회사로서 오너 일가 개인회사다. 신양관광개발은 지난해 153억7656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계열사와의 거래는 23억8157만원 수준이었다. 내부거래 비중은 15.4% 수준이었다.

현재 한국타이어그룹은 승계 작업이 마무리된 회사가 아니다. 그룹 지주사인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의 최대주주는 23.59%(지난 3월31일 기준) 지분을 가지고 있는 조 회장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승계 자금으로 활용될 여지가 있는 이들 회사에 대한 제재에 들어갈 경우 그룹 지배력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어 재계의 눈길이 모아지고 있다.

영풍의 계열사 역시 공정위의 칼날을 피할지 여부에 눈길이 모아진다. 그 중 한 곳이 서린정보기술이다. 서린정보기술은 1996년 설립돼 시스템통합 및 통신장비 제조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이 역시 오너 일가 및 특수관계자의 지분이 상당하다. 

현재 영풍그룹은 장형진 영풍그룹 명예회장 일가와 최창걸 고려아연 명예회장 일가가 공동경영을 하고 있다. 장형진 명예회장은 서린정보기술의 지분 11.11%을 들고 있으며 그의 두 아들 장세준·세환 대표가 각각 11.11%씩 가지고 있다. 

또 최 명예회장의 친족인 최윤범, 최창규, 최창근씨가 각각 6.67%, 6%, 3.67%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서린정보기술도 회사 계열사를 상대로 매출을 올리고 있었다. 지난해 서린정보기술은 228억5400만원의 매출을 올렸는데 이 가운데 30억4900만원이 내부거래를 통한 것이었다. 특히 서린정보기술이 고려아연과 컴퓨터 시스템 통합 관련 수의계약을 통해 23억9400만원의 매출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영풍개발 역시 공정위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지분을 정리해야할 필요가 있다. 영풍개발은 1989년 설립돼 부동산 임대·매매업 및 건물관리용역제공으로 영위하고 있다. 주요 주주를 살펴보면 영풍문고가 34%를 들고 있고 장세준·세환 형제와 혜선씨가 나란히 11%씩 들고 있다. 
 

오너 일가 자제가 33%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상황. 매출은 지난해 기준 65억4401만원을 올렸다. 이 가운데 13억5973만원은 계열사인 영풍을 통해 벌어들였다.

세아그룹 역시 신경이 쓰이는 계열사가 있다. 에이팩인베스터스다. 이 회사는 2016년부터 부동산 관리업을 주된 사업목적으로 전환했다. 

일각에서는 계열사를 상대로 손쉽게 매출을 올릴 수 있는 부동산 임대업을 주된 사업으로 전환한 것을 두고 승계 자금을 확보하려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 나왔다. 

그러나 공정위의 분위기가 바뀌면서 쉽지 않은 상황이 돼 향후 행보에 눈길이 쏠린다.

에이팩인베스터스의 주요 주주는 이순형 회장과 이주성 상무로 각각 78.02%, 20.12%씩 가지고 있다. 업계서 주목받는 부분은 에이팩인베스터스가 승계 작업에 주요 역할을 담당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에이팩인베스터스는 세아그룹의 주요 계열사 세아제강의 지분 12.51%를 가지고 있다. 세아그룹이 이순형 회장과 그의 장남 이주성 세아제강 부사장이 세아제강 및 세아제강 자회사를 중심으로 계열분리를 할 가능성이 언급되는 상황서 유의미한 숫자로 해석되고 있다. 

현재 세아그룹은 이주성 부사장과 이태성 세아홀딩스 대표이사가 각자의 길을 가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다만 현재까지 에이팩인베스터스는 현금 창출 능력이 떨어진다. 지난해 매출액은 13억9879만원 수준이다.

예의주시

재계의 한 관계자는 “공정위의 기조가 바뀌면서 재계의 승계 작업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기존의 방식대로 그룹 승계 후보자가 세운 부동산임대업·SI·광고회사 등에 일감을 몰아주는 방식은 더 이상 안 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donkyi@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호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