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학교 에이스] 오산고 수문장 백종범
[우리 학교 에이스] 오산고 수문장 백종범
  • 전상일 기자
  • 승인 2018.06.05 09:53
  • 호수 116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벌 앞에서 완벽 부활

[한국스포츠통신] 전상일 기자 = 오산고는 시즌 초반 엄청난 악재를 맞았다. 팀의 부주장이자 리그 대표 골키퍼인 백종범(190cm, 85kg, 골키퍼, 3학년)이 동계훈련 도중 팔꿈치 부상으로 팀을 이탈한 것이다. 그가 없는 가운데서 문체부장관기를 맞았고 K리그 주니어 경기를 치렀으며 베트남 국제대회를 치렀다. 하지만 항상 2%가 부족했다. 문체부장관기 4강, 베트남국제대회 준우승, K리그 주니어서도 2위였다. 오산고 명진영 감독은 그 2%를 백종범이라고 지칭했다.
 

▲오산고 골키퍼 백종범 선수

이날 미니 슈퍼매치는 팀과 개인의 자존심이 걸린 경기였다. 경기 전 매탄고 선수들의 ‘라이벌이 아니다’ 발언과 인터뷰 취소에 적지 않게 자존심이 상한 오산고 선수들이었다. 팀뿐만 아니라 백종범 개인으로서도 이날 경기는 중요했다.

오산고의 백종범과 매탄고의 박지민은 최고의 라이벌로 꼽힌다. 하지만 최근 백종범이 부상으로 신음하는 사이 박지민이 고교 1호 준프로계약에 성공하고 U-19세 대표 팀에까지 선발되며 희비가 엇갈렸다. 다음은 오산고 수문장 백종범과의 일문일답.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소감 한마디만 부탁한다.

▲내가 한 것보다는 팀이 잘해줘서 경기를 잘해줬다. 매탄고가 강팀이기는 하지만 우리가 더 잘한 것 같다.

-전반에 경기 흐름이 좀 힘들었다. 어떤 마음으로 임했나.

▲사실 전반에 경기가 잘 안 풀렸다. 날씨도 생각보다 많이 안 좋아서 선수들이 좀 당황했다. 그래도 내가 전반에 선방 몇 개를 하며 팀에 보탬이 된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경기 전 명진영 감독이 어떤 부분을 가장 많이 강조했나.

▲정신력, 조직력을 많이 강조하셨다. 무엇보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상대에 맞추지 말고 우리에게 맞는 우리의 축구를 하자고 하셨다.

-김태환, 신상휘, 김석현 등 상대 팀 공격력이 워낙 강하다. 어떻게 대비했는가.

▲원래 잘 알던 친구들이다. 대표 팀서도 함께 많이 했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이 도움이 많이 됐다. 그리고 공격력은 매탄고보다 우리 팀이 더 좋은 것 같다.

-팀의 부주장이다. 선수들에게 어떤 이야기를 해줬는가.

▲비기던가 지면 우승하기가 힘들어지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우승권에 가기 위해서 열심히 하자고 이야기했다. 오늘 우리는 비겨도 진 것이랑 마찬가지여서 최대한 공격적으로 정면으로 부딪혔다.

-오늘 날씨가 안 좋아서 빌드업이 많이 힘들었을 것 같다.

▲날씨가 많이 나빠 오늘 빌드업은 상당부분 포기를 했다. 최대한 킥을 위주로 경기를 풀어나가려고 생각했다.

-긴 부상으로 공백이 있었다. 현재 몸 컨디션은 어느 정도 올라왔는가.

▲아직 100%는 아닌데 조금씩 올라오고 있다. 우리 팀 골키퍼 코치님께서 많이 도와주셨다.

동계훈련 도중 팔꿈치 부상
‘늘 그랬듯’ 훌훌 털고 선방쇼 

-매탄고 박지민이랑 라이벌이다. 오늘 경기 라이벌 의식도 분명히 있었을 것 같다.

▲주변서 그런 말씀들을 많이 하신다. 분명 박지민 선수는 훌륭한 선수다. 하지만 나는 그런 것에 신경 쓰지 않고 내 갈 길을 갈 뿐이다.
 

-축구 팬들이 백종범이라는 골키퍼에 대해 알 수 있게 본인의 장점을 부탁한다.

▲키가 무척 큰 편이지만 큰 신장에 비해서 순발력이 좋아 공을 막는 것에 자신이 있다. 나의 이런 신체적 장점이 골키퍼를 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된다. 또 하나를 배우면 빨리 습득하는 것이 나의 장점이다.

-모두가 집중하는 프로서 뛰게 될 재목이다. 만약 프로라는 큰 무대에 입성하게 된다면 어떤 부분을 더 보완해야겠다고 생각하는가.

▲가장 중요한 것은 멘탈적인 측면의 보완이다. 또 하나는 킥의 정확성을 좀 더 보완해야할 것 같다.

-문체부장관기서 본인의 부재로 팀이 많은 실점을 했다. 지켜보며 마음이 좋지는 않았을 것 같다.

▲우리팀 2학년 진선준 골키퍼가 정말 잘해줬다. 진선준 덕분에 4강에 갈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내 공백을 채워준 것에 대해서 무척 고맙다.

-오늘 상대가 매탄고등학교이기 때문에 더 집중하지 않았나.

▲경기 전 매탄고서 우리 팀과 더 이상 라이벌이 아니라는 발언을 했다. 그래서 함께 하기로 한 인터뷰가 취소됐다. 매탄고의 경기 전 도발이 큰 자극이 됐고 선수단 전체에게도 많은 동기부여가 됐다.

-앞으로 일정이 어떻게 되나.

▲6월 주말리그 2경기가 더 있다. 이 경기를 최대한 열심히 하고 7월 왕중왕전을 잘 준비해야할 것 같다.

-올 시즌 목표에 대해서 이야기해 달라.

▲우승은 무조건 한 번 해야 한다. 개인적인 목표는 FC서울에 입단해 좋은 모습을 보이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