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경제 기업
개점 1000일 현대백화점 판교점 “수도권 인구 3번 이상 다녀갔다”7740만명 방문…원정쇼핑객 몰리며 매출 비중도 증가세
  • 김해웅 기자
  • 등록 2018-05-16 11:47:02
  • 승인 2018.05.16 12:56
  • 호수 0
  • 댓글 0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개점 1000일(5월16일)을 맞는 현대백화점 판교점이 '광역 백화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서울 강남권 수준의 해외 명품 MD 구성에, 주변 교통여건까지 개선되면서 판교점을 찾는 원정 쇼핑객들이 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16일, 현대백화점은 판교점을 방문한 고객이 지난 2015년 8월 오픈 이후 현재까지 7740만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과 수도권에 사는 사람(약 2500만명)이 판교점을 세 차례 이상 다녀간 것으로 2만6000명을 수용하는 잠실야구장이 2900회 매진되고도 남는 수치다.

판교점 매출도 순항하고 있다. 지난해 8000억원을 기록했으며, 올 들어서도 현대백화점 15개 전 점포 중 유일하게 두 자릿수 신장률을 나타내고 있다.

무엇보다 광역 상권 고객 비중이 늘어나고 있는 게 눈에 띈다. 기존 핵심 상권(성남·용인) 외에 안양·의왕·수원(광교)·여주·이천 등 광역 상권서 판교점을 찾는 원정 고객이 늘고 있다.

때문에 핵심 상권(성남·용인)이 아닌 안양·수원·여주 등 10km 이상 떨어진 광역 상권 매출 비중도 오픈 첫 해인 2015년 38.6%에서 올 들어(1~4월) 51.8%로 늘어났다.

이는 현대백화점 15개 전점 평균 광역 상권 매출 비중(30%)보다 20%p 이상 높은 수치다.

판교점이 단기간에 '광역 백화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건 차별화된 콘텐츠 전략이 통했기 때문이다.

판교점은 ‘수도권 최대 백화점(영업 면적 9만2578㎡, 2만8005평)’이란 수식어에 걸맞게 경인지역 최다 해외 명품 브랜드를 입점시켜 서울 강남권에 버금가는 명품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수도권 남부 지역에선 찾기 힘든 까르띠에·티파니·예거 르쿨트르·파네라이 등 29개의 해외 명품 브랜드들이 대거 입점돼있다.

국내 최고 수준의 식품관도 빼놓을 수 없다.

F&B 브랜드들이 SNS를 통해 입소문이 퍼지며 맛집 순례객들 사이에서 핫플레이스로 자리잡은 상태다.

축구장 두 배 크기의 판교점 식품관(1만3860㎡)에는 이탈리아 프리미엄 식자재 전문점 ‘이탈리’, 일본의 천재 파티시에 쓰지구치 히로노부가 운영하는 베이커리 ‘몽상클레르’, 뉴욕 브런치 카페 '사라베스 키친', 360년 전통의 일본 규슈 소면 전문점 ‘진가와 제면소’ 등 국내에 첫 선을 보인 해외 유명 브랜드를 비롯해 삼송빵집과 서울페이스트리, 대구 근대골목단팥빵 등 지역 맛집도 대거 입점해 있다.

여기에 뛰어난 문화콘텐츠도 원정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한 몫을 했다.

5000권의 그림책과 2개의 전시실을 갖춘 ‘현대어린이책미술관(2736㎡, 830평)’이 대표적이다. 일반 의류 매장 40~50개를 입점시킬 수 있는 공간에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책미술관을 연 것인데, 오픈 이후 현재까지 50만명이 다녀갔다.

특히 이 중 29만명은 10km이상의 원거리 거주 고객이었다.

‘강남 수준의 명품 MD 구성+다양한 문화 콘텐츠+교통 접근성 개선’ 등 주효
18일~27일까지 ‘판교랜드’ 테마로 이벤트…‘럭셔리 워치 페어’ 등 행사 다채

판교점은 13개 강의실을 갖춘 수도권 최대 규모의 문화센터도 운영 중이다. 한 학기당 1300여 강좌를 운영하고 있는데, 보통 백화점 문화센터 강좌(600개)보다 두 배 이상 많다.

판교점 주변 교통여건이 개선되고 있는 것도 원정 고객 유입을 이끈 주요 요인 중 하나다. 지난 2016년 3월 여주·이천·판교를 잇는 경강선(복선 전철)이 개통된 데 이어 지난해 9월에는 안양과 성남을 잇는 제2경인고속도로가 부분 개통했다.

제2경인고속도로의 경우, 부분 개통한 지난해 9월 이후 3개월 간 판교점을 방문한 안양 거주 고객은 개통 전 3개월에 비해 31.1%가 늘어났다. 앞으로도 GTX 수서-동탄 구간, 경강선 월곶-판교 구간의 추가 개통이 예정돼있어 판교점을 찾는 원정 고객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판교점 인근의 상권 개발도 가속화되고 있어 향후 성장 가능성에도 파란불이 켜질 전망이다. 판교점과 직선 3km내 거리에 제2테크노밸리가 오는 2019년 하반기에 조성될 예정이며, 제3테크노밸리도 오는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판교점 잠재 고객이 앞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그만큼 크다는 의미다.

이헌상 현대백화점 판교점장은 “압도적인 MD 경쟁력과 문화·예술이 접목된 차별화된 콘텐츠를 앞세워 고객들에게 새로운 쇼핑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며 “성남뿐 아니라 경기 남부 전역으로 상권을 넓혀 쇼핑과 문화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수도권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판교점은 개점 1000일을 맞아 오는 18일부터 27일까지 ‘판교랜드’를 테마로 한 다양한 이벤트와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기간 5만원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미니놀이공원·회전목마·현대어린이책미술관 등 10여개 체험시설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자유이용권’을 주고, 판교점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를 맺은 고객에게 추첨을 통해 현대오일뱅크 1000L 주유권(1명), 다이슨 청소기(2명), 매그놀리아 바나나푸딩 세트 교환권(500명), 키친타올(2천명) 등을 경품으로 증정한다.
 
다양한 판촉 행사도 진행한다. 행사기간 1층 수입 시계 매장에서는 IWC·오메가·파네라이 등 20여개 시계 브랜드가 참여해 ‘럭셔리 워치 페어’를 열고, 지하 1층 현대식품관에서는 1000kg 분량의 정육 인기 상품을 10일간 최대 5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또 랩시리즈·비오템·설화수 등 20여개 화장품 브랜드는 판교점 단독 세트를 마련해 선보이고,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선 ‘여름 패션 잡화 대전’을 열어 미소페·탠디·톰포드 등 30여개 브랜드의 여름 슈즈·선글라스 등을 최초판매가 대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heawoong@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