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스포츠 골프
그린재킷 주인공, 패트릭 리드 '겉과 속'골프만 잘하면 뭐해~ 매너가 Ⅹ인데!
  • 자료제공: <월간골프>
  • 등록 2018-05-14 10:11:26
  • 승인 2018.05.14 10:14
  • 호수 1166
  • 댓글 0

지난 4월9일 PGA ‘명인 열전’ 마스터스 토너먼트가 막을 내렸다. 그린재킷의 주인공은 ‘캡틴 아메리카’로 통하는 패트릭 리드였다. 2018년 마스터스에서도 87명의 탑랭커들이 각본없는 드라마를 펼쳤다. 세르히오 가르시아의 옥튜플 보기, 타이거 우즈가 컷 통과에 만족해야 했던 것 등 이야깃거리를 남겼다.

패트릭 리드(미국)가 미국 조지아 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435야드)에서 열린 제82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로 1언더파 71타를 쳐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하며 14언더파 274타의 리키 파울러(미국)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의 영예를 누렸다. 우승 상금은 198만달러(약 21억1000만원)다.

팽팽한 경기
우승의 영예

미PGA 투어 통산 6승째. 조던 스피스, 로리 매킬로이, 리키 파울러 등 쟁쟁한 스타플레이어들과 끝까지 팽팽한 경기를 펼치며 우승을 차지했다.

조던 스피스(미국)는 마지막 날 하루에 8타를 줄이는 맹추격으로 경기 한때 공동 선두까지 오르며 우승권을 위협했지만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보기가 나오는 바람에 13언더파 275타로 3위에 만족해야 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했더라면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할 수 있었던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9언더파 279타로 공동 5위에 머물렀다.

최종 라운드에서 로리 매킬로이와 패트릭 리드가 챔피언조로 묶이자 팬들은 열광했다. 커리어 그랜드슬램(메이저대회 4개를 모두 우승)에 마스터스만을 남겨둔 매킬로이가 전날 3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로 7타를 줄이며 리드를 3타 차로 맹추격 해 남자 골프 역사상 단 5명에게만 허락된 대기록을 세울 수 있을지에 이목이 집중되었다.

패트릭 리드와 매킬로이 묘한 라이벌 관계도 관심을 드높였다. 리드는 미국과 유럽의 골프대항전인 라이더컵에서 유독 빼어난 활약을 펼쳐 골프계의 ‘캡틴 아메리카’라 불린다. 2016년 싱글 매치에서 유럽 최고봉이었던 매킬로이를 꺾고 포효하는 장면이 결정타였다. 이 승리를 앞세워 미국은 원정 우승을 차지했다. 리드는 두 번의 라이더컵 출전에서 6승2무1패로 높은 승률을 기록했다.

캡틴 아메리카라는 별명은 2016년 미국과 유럽의 골프 대항전인 라이더컵에서 유럽팀 로리 매킬로이와의 1대1 승부를 자청해 제압했고, 3승1무1패로 미국팀 우승에 기여한 뒤 얻게 됐다. 그는 매킬로이와의 대결 도중 검지를 세워 흔드는 ‘도발적인’ 제스처로 강렬한 승부사의 이미지를 얻었다.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 영예
스타플레이어들과 끝까지 팽팽

“사람들이 (나의 우승을) 좋아하든 좋아하지 않던 신경 쓰지 않는다. 내가 할 일을 제대로 하면 될 뿐이다.”고 말할 정도로 주변을 크게 의식하지 않는 스타일이라 ‘악동’ 이미지를 갖고 있기도 하다.

실력은 아마추어 시절부터 출중했다. 미국주니어골프협회(AJ GA) 챔피언십에서 여러 차례 우승했고, 오거스타대학에 다닐 때는 팀을 두 번이나 전국대회 정상에 올려놨다. 2013년 미국 프로골프(PGA)투어에 데뷔하자마자 윈덤챔피언십을 제패했다. 이후 2016년 바클레이스까지 매년 승수를 쌓았고 2014년 메이저급 대회인 월드골프챔피언십(WGC)을 제패하는 등 5승을 기록하며 자신의 실력에 대해 스스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인기는 ‘캡틴 아메리카’라는 별명만큼 높지 않은 모양새다. 이번 마스터스가 열린 조지아 주에서 대학을 다녔지만 갤러리들은 유럽파인 매킬로이를 더 큰 소리로 응원했을 정도다. 지나치게 강한 승부욕과 자신감, ‘악동’을 연상케 할 정도로 주변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는 언행 때문이다. USA투데이는 이번 대회 기간에 리드에 대해 ‘혼자 연습 라운드를 할 때가 잦은 선수’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과거 리드는 조지아 대에서 퇴학을 당했다. 리드 본인은 “술을 마시다가 적발돼 학교를 그만뒀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골프 성적표를 조작했고, 동료의 물건을 훔쳤기 때문이라는 당시 대학 코치의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하지만 리드에게는 특별한 에너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자신을 부정하는 주변의 시선과 압박을 오히려 ‘에너지’로 삼았던 적이 많다. 2011년 미국 골프 대학리그 결승에서도 자신을 쫓아낸 ‘친정’ 조지아 대를 꺾고 우승했다. 또 이번 마스터스 결승에서도 갤러리가 매킬로이를 더 응원한 것에 대해서도 그는 “오히려 동기 부여가 됐다. 압박감을 덜어내는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을 정도다.

타이거 우즈를 우상으로 삼고 있는 패트릭 리드는 우즈처럼 최종일에 빨간색 계통의 티셔츠를 입고 검은 모자를 쓰는 것을 즐긴다.

이번 마스터스에서 그는 우즈 앞에서 당당히 그린재킷을 입어 보였고 우즈 역시 SNS를 통해 “2019년 프레지던츠컵에서 리드는 최소한 단장 추천으로라도 미국 대표로 경기할 수 있게 됐다”고 덕담했다.

올 들어 연이은 상승세를 보이며 마스터스 우승까지 넘봤던 타이거 우즈는 컷 통과한 것에 만족해야 하는 성적을 내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그에게 쏟아진 관심은 대단했다. 대회 전 스포츠 도박사들로부터 우승 가능성 5순위로 기대를 모았다. 

강한 승부욕
격한 행동들

우즈는 1, 2라운드에서 각각 73타, 75타를 쳐 간신히 컷을 통과한 뒤 3라운드 이븐파, 최종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4개로 3언더파 69타를 쳐 최종합계 1오버파 289타를 기록, 공동 32위로 대회를 마쳤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79승, 메이저 14승으로 각 부문 2위를 달리고 있는 우즈는 2015년 이후 3년 만에 마스터스에 나섰다. 허리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돼 자신감을 가진 이후 5번째 마스터스 우승을 위해 예정에 없던 대회(발스파 챔피언십·2위)에 출전하고, 집 뒷마당에 오거스타 골프장과 같은 그린을 만들어 연습하는 등 쉼 없이 노력했다.

의문스럽지만
놀라운 에너지

드라이버, 아이언, 퍼트 등에서 골고루 최상의 실력을 보이지 못한 우즈는 “어려운 시간을 견뎌내고 오랫동안 그리워했던 마스터스에 다시 나와 플레이할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매우 기뻤다”면서 “계속 발전하고 있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즈는 4개월 전 세계랭킹 1199위에서 이날 88위로 1111계단 뛰어올랐다.

마스터스를 목표로 달려왔다는 우즈는 “당분간 골프 클럽을 잡지 않고 푹 쉬겠다”고 했다. 허리 부상을 털고 필드에 복귀한 이후 오로지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 초점을 맞추고 달려왔기에 잠시 재충전 시간을 갖겠다는 의미. 

지난해 그린재킷의 주인 세르히오 가르시아는 마스터스 토너먼트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 더블보기 1개, 옥튜플 보기 1개를 묶어 9오버파 81타를 적어냈다. 옥튜플 보기는 기준타수보다 8타가 많은 보기를 일컫는다. 15번홀(파5)에서 그린을 둘러싼 연못에 공을 무려 5차례나 빠트렸다. 15번 홀은 그린 앞뒤로 연못이 있는 홀이다. 가르시아의 드라이버 티샷은 322야드를 날아 페어웨이 좌중간에 떨어졌다. 핀에서 206야드 떨어진 지점이었다. 그러나 6번 아이언으로 친 두 번째 샷은 그린 앞에 있는 연못에 빠졌다.

1벌 타를 받고 공을 드롭한 가르시아는 웨지로 네 번째 샷을 했는데, 공이 또 연못에 빠졌다. 여섯 번째, 여덟 번째도, 열 번째 샷도 무심하게 연못 속으로 들어갔다. 공은 일단 그린에 올라가기는 했지만, 이번에는 데굴데굴 굴러가 연못으로 빨려 들어갔다. 멈출 듯하면서도 계속 굴러갔다. 13타는 마스터스 어느 홀에서도 나온 적이 없는 역대 최악의 스코어다. 이전까지 15번 홀 최악의 스코어는 점보 오자키(1987), 벤 크렌쇼(1998), 이그나시오 가리보(1999)가 기록한 11타였다.

‘도발적인’제스처로 강렬한 인상
주변 의식하지 않는 악동 이미지

가르시아는 마스터스 한 홀 최다 타수도 경신했다. 1978년 토미 나카지마가 13번홀(파5)에서 적어낸 13타 등이 기존 한 홀 최다 타수였다.

AFP 등 외신에 따르면 가르시아는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나는 좋은 샷을 많이 했다고 생각했는데, 불행히도 공이 멈추지 않았다. 왜 멈추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불운했다. 어쩔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2018 마스터스에서는 몇 가지의 골프규칙에 대한 해프닝이 있었다.

‘드롭하기 전 낙하지점의 솔잎 치워도 될까?’1, 2라운드에서 동반플레이를 펼친 김시우(CJ대한통운)와 재미교포 아마추어 덕 김(미 텍사스대4) 두 선수는 첫날 2번홀(파5)에서 티샷이 왼편 숲으로 날아가더니 경사를 타고 굴러 래터럴 워터해저드로 규정된 개울에 빠졌다. 두 선수는 각각 두 클럽 길이 내, 후방선상에 드롭 하는 옵션을 택했다. 그들은 드롭하기 전 볼 낙하예상 지점에 쌓여있는 솔잎을 치웠다. 솔잎은 코스 안에 방치된 자연 장해물인 루스 임페디먼트다. 루스 임페디먼트는 볼과 함께 해저드에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 치울 수 있다. 드롭하기 직전 지면에 있는 루스 임페디먼트 역시 치울 수 있다.

‘선수가 친 볼이 갤러리 소지품 속으로 들어가면 어떻게 해야 할까?’대회 첫날 제이슨 데이(호주)가 1번홀(파4)에서 친 두 번째 샷이 나무를 맞고 갤러리가 들고 있는 맥주컵 안으로 들어갔다. 컵에는 맥주가 들어있었다. 이는 움직이고 있는 볼이 국외자 안에 멈춘 경우에 해당된다. 볼을 집어 들어 그 아래에 드롭하고 치면 된다. 물론 무벌타다. 데이는 갤러리가 맥주를 마신 후 볼을 꺼내들어 드롭한 후 보기로 홀아웃 했다.

한편 베테랑 두 골퍼의 상반된 매너도 화젯거리였다.

1,2라운드에서 김시우, 덕 김과 동반라운드를 펼쳤던 1988년 마스터스 우승자 ‘노장’ 샌디 라일(60·영국)이 볼을 그린에 올린 후 마크할 때 그린 보수기를 사용해 베테랑답지 않은 행동으로 눈총을 받았다.

그린보수기는 동전 형태의 일반적인 볼 마커보다 멀리에서도 눈에 잘 띄는 장점이 있으나 동반자가 퍼트할 때 방해가 되거나, 시야에 들어올 수도 있다. 만약 동반플레이어가 퍼트한 볼이 볼마커로 꽂은 라일의 그린보수기에 맞더라도 아무런 구제를 받을 수 없다. 볼이 멈춘 곳에서 다음 플레이를 해야 한다.

신사의 품격
벙커정리 매너

반면 3라운드에서 덕 김과 플레이한 1985, 1993년 마스터스 2회 제패한 베른하르트 랑거(61·독일)는 신사다운 매너를 보여주었다. 3번홀(파4)에서 덕 김이 페어웨이 벙커샷을 하고 나가자 벙커 쪽으로 와 덕 김 캐디에게 “내가 할 터이니 가서 선수를 도와줘라”고 말하며 직접 고무래를 들고 벙커를 정리하는 매너를 보여주었다.

<webmaster@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료제공: <월간골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