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경제 부동산/창업
혼자 사십니까? 그럼 오피스텔로~
  • 장경철 칼럼리스트
  • 등록 2018-04-16 09:32:37
  • 승인 2018.04.16 09:35
  • 호수 1162
  • 댓글 0

최근 분양시장에서 소형 아파트 대체상품으로 주거용 오피스텔이 주목을 받고 있다. 몇 년 전부터 1~2인 가구가 급증하면서 소형평면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은 가운데 주거용 오피스텔의 경우 아파트와 비슷한 평면구조를 갖춘 데다 규제로부터 자유로워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5 인구주택총조사 전수집계결과’에 따르면 국내 평균가구원수는 2015년 2.53명으로 2010년 2.68명보다 0.15명 감소했다. 업계에서는 앞으로 평균가구원수가 더욱 줄 것으로 예상돼 소형평면을 선호하는 수요자들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높은 경쟁률
프리미엄도

실제로 2016년 통계청 자료를 보면 국내 1~2인가구는 1046 만4781가구로 전체 1936만7696가구의 54.03%를 차지한다. 하지만 장래가구추계 자료를 보면 10년 뒤인 2027년에는 63.69%, 20년 뒤인 2037년에는 68.79%에 육박할 전망이다.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오피스텔도 진화하고 있다. 과거 오피스텔의 경우 아파트보다 전용률이 낮아서 공간활용이 어려웠다. 하지만 최근 설계기술의 발전으로 전용률이 50% 이상으로 높아졌고 3~4Bay 판상형, 알파룸 등을 구성해 공간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다. 커뮤니티 역시 아파트 못지않은 피트니스센터, 골프연습장, 어린이집 등 부대시설과 조경시설을 갖춰 입주민들의 만족도도 높아지고 있다.

이런 이유로 분양시장에서 주거용 오피스텔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9월 경기 남양주시에서 분양한 ‘다산자이 아이비플레이스’ 오피스텔의 경우 270실 모집에 1만8391건이 접수돼 평균 68.1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22~52㎡로 구성돼 주거용 오피스텔로 신혼부부를 포함한 소규모 가구로부터 높은 인기를 얻었다.

높은 인기만큼 프리미엄도 기대할 수 있다. 지난해 6월 강동구 고덕동에서 분양한 ‘고덕 센트럴 푸르지오’오피스텔은 전용면적 19~44㎡ 주거용 오피스텔로 구성돼 127실 모두가 3일 만에 완판됐다. 인근 공인중개업소들에 따르면 이 단지의 전용면적 40㎡는 현재 1000만~ 1500만원의 프리미엄이 형성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신규 아파트나 재건축 규제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지난해 발표한 8·2부동산대책으로 아파트 청약가점제가 확대로 당첨이 상대적으로 어려워진 2030세대와 신혼부부 수요자들이 규제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운 오피스텔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이다.

10·24가계부채종합대책으로 대출문턱이 높아지면서 내 집 마련이 더욱 어려워진 수요자들도 소형 아파트보다 합리적인 가격에 분양 받을 수 있는 오피스텔에 몰릴 전망이다. 향후 임대수익을 얻을 수도 있다는 점에 투자자들에게도 인기가 높다.

소형 아파트 대체상품 
주거용 오피스텔 돌풍

자금들이 몰렸던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정상화 대책이 발표됨에 따라 재건축 아파트에 대한 투자 수요가 꺾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오피스텔 등 수익형 부동산 시장에 호재로 다가올지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안전진단이 강화되며 재건축 단지들의 공급이 줄어드는 반면 새집 수요는 꾸준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재건축에 몰렸던 유동자금이 오피스텔 등 수익형 부동산 등으로 옮겨갈 전망이다. 대표적인 수익형 부동산인 오피스텔은 1~2인 가구 증가추세에 따라 부동산 시장에서 가장 선호되는 상품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최근 소규모 가구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보이면서 소형주택인 주거용 오피스텔 수요도 계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주거용 오피스텔의 경우 상품적인 측면에서 소형 아파트만큼 구성이 알찬 데다 최근 잇따르는 규제정책으로부터 아파트보다 요건이 자유로운 편이어서 앞으로 인기가 더욱 높아질 것”고 설명했다. 다음은 분양 중인 주거용 오피스텔.

▲명동 엠퍼스트 플레이스

▲명동 엠퍼스트 플레이스= 강산건설은 서울 중구 명동에 자리하는 오피스텔 ‘명동 엠퍼스트 플레이스’를 분양 중이다. 이 오피스텔은 95%가 소형평형과 전용률 평균 54.6%선으로 이루어져 있다. A1~3, B, C, D의 총 6개 타입으로 구성된다. 트리플역세권으로 서울 2호선 을지로3가역, 3·4호선 충무로역, 4호선 명동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다양한 광역버스노선이 지나는 입지로 서울은 물론 수도권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주변으로 다양한 생활인프라도 구축되어 있다. 롯데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밀리오레, CGV, 국립극장 등 다양한 쇼핑·문화시설이 인접해 있고, 중부경찰서, 백병원 등도 인근에 위치해 있다. 특히 풍부한 배후수요 확보도 눈여겨볼 만하다. 반경 1.5㎞ 내 업무종사자 기준 오피스텔 수가 불과 0.005실인 곳에 자리한다. 대신증권, 미래에셋, 유안타 증권, 금융업밀집지구와 4만여 사업체가 모여 있는 중소기업밀집지구의 근무인원 약 30만명을 배후수요로 두고 있다.

각종 규제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워

명동을 방문하는 관광수요까지 흡수 가능해 공실우려가 적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입주한 충무로 인근 ‘엘크루메트로시티’는 지난 5월 전용 26㎡가 2.5억원, 전용 28㎡은 전세 2억원에 거래됐다. 임대수요도 보증금 1000만원, 월임대료 90만~ 100만원 수준으로 시세와 임대료 모두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계약금 10%에 중도금 60% 무이자로 초기 투자 부담을 낮췄다. 게다가 일부세대의 조망이 남산타워 조망이라 로맨틱과 서울 최고의 야경을 집 안에서 힐링 프리미엄을 갖췄다.

▲수유 그랜드파크

▲수유 그랜드파크= 서울 강북 최초의 전세대 복층 오피스텔인 ‘수유 그랜트파크’가 분양 중이다. 서울 강북구 미아동 160-14외 4필지로 연면적 6167.03㎡, 지하 1층~지상 20층 규모로 오피스텔 226실, 근린생활시설 2호로 구성된다. 수유 푸르지오시티(2012년) 이후 공급물량이 전무한 공급가뭄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4호선 수유역 도보 5분거리, 미아역 10분거리, 우이신설경전철인 화계역이 도보로 이용 가능한 트리플 역세권 입지다. 

강북 최초의 복층 오피스텔로 풍부한 임대수요를 자랑한다. 도보권내 성신여대(4000여명), 서울 사이버대학교, 수유 중심상업지역(일일 유동인구 9만여명) 등이 있다. 편리한 생활환경과 쾌적한 자연환경도 우수하다. 수유 중심상업지역, 수유 재래시장, 도보권내 오패산, 강북 구민 근린공원, 4·19 기념공원, 북한산 국립공원 등이 있다. 

A~C타입 3가지로 전용면적기준으로 4.48~5.57평에 복층 서비스 면적을 더하면 6.7~ 8.6평으로 공간이 확대된다. 2020년 준공예정으로 수유리 최고층 오피스텔로 아파트 30층 높이의 랜드마크의 탄생이 기대된다.

1~2인 가구 급증… 소형평면 관심↑
공간활용도 높아지고 만족도 높아

▲의정부 노블리안시티스타

▲의정부 노블리안시티스타= ‘의정부 노블리안시티스타’는 의정부중앙역에서 도보 10초대의 초역세권 아파트로 의정부역과도 가까워(도보 7분) 향후 의정부 교통 개발 사업의 수혜지가 될 전망이다. 도시형생활주택 261세대, 오피스텔34실, 근린생활 4호로 구성되는 이 아파트는 최근 늘고 있는 1~2인 가구가 수요에 맞춰 소형 타입 위주로 구성된다.

공동주택(도시형생활주택)은 A-type(전용 22.93㎡) 169세대, B-type(전용 26.53㎡) 15세대, C-type(전용 46.49㎡) 77세대 등 총 3가지 타입으로 공급된다. 1.5룸(분리형)과 2룸 등의 평면으로 구성된다. 분양가는 ▲28.11㎡(1.5룸) 9000만~1억1500만원 ▲56.78㎡(2룸) 1억6000만~1억9000만원 선에 형성돼 있다.

주차시설은 총 165대가 조성될 예정이다. 전 세대 보안 CCTV와 홈오토메이션 시스템이 도입되며 빌트인 냉장고, 에어컨, 세탁기, 전기쿡탑, 보일러 등 다양한 옵션들이 기본 제공된다. 주요 교통호재로 GTX C노선(예정), KTX 연장(예정), 지하철 7호선,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등이 속속 발표되고 있다. 계약금은 10%에 중도금 무이자 60%로 초기 자금부담을 낮췄다.

▲다산 라페온빌

▲다산 라페온빌= 남양주시 다산진건지구 업무 1-3블록일대에 ‘다산 라페온빌’이 지하 4층~지상 12층의 오피스텔 140실, 근린생활시설로 들어선다. 전 세대 소형평형위주로 스칸디나비아 공간 인테리어와 넓은 통창과 일자형으로 개방감을 확보하였다. 기본 제공 품목으로 삼성TV, 빌트인냉장고, 전기쿡탑, 한샘 가구 등 풀퍼니시드 시스템을 적용했다. 

첨단 보안 및 소방관리 시스템을 도입하고 에너지 절감 시스템, 하늘공원 등 생활환경이 우수하다. 지상 1층에는 테라스형 상업시설 14실로 구성되며 2~ 5층까지 학원, 병원, 연구시설 등 각 층마다 8실씩 다양한 업종이 들어설 예정이다. 지하철 8호선 연장으로 인해 2022년 다산역이 개통될 예정이다. 이로 인해 서울잠실까지 20분, 천호역까지 12분대로 서울에서 유입되는 수요까지 매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교통 좋고
첨단 시스템

진건지구는 다산역 역세권과 연계하여 다산마당을 중심으로 상권이 조성된다. 지금지구는 관공서가 밀집한 행정타운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다산신도시는 서울 여의도의 1.64배로 8만6000명의 인구를 수용 가능한 신도시급 주거단지로 원스톱 자족도시이다. 조경공모를 통한 ‘천년위민도시’컨셉의 생태문화도시로 조성될 계획으로 약 51만평의 공원과 자전거길 등 생활 최적화된 신도시이다. 다산진건지구는 상업, 업무비율이 3%대로 희소성이 높아 상품가치가 상승된다. 

제2경기북부테크노밸리(다산테크노밸리) 확정 및 그린스마트밸리(진건첨단ITC산업단지)예정, 양정역세권 도시첨단산업단지 예정 등 인근 첨단산업단지 조성으로 젊은 층의 유입이 활발하다. 스타필드 하남의 착공 이후 주변의 아파트 값이 약 20% 상승하여 파급효과가 우수할 전망이다.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이 2019년 완공예정으로 대표적인 복합쇼핑센터로 유동인구 증가가 기대된다.

<2002cta@naver.com>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경철 칼럼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