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데뷔전 우승' 고진영 활약상
'LPGA 데뷔전 우승' 고진영 활약상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8.03.12 09:47
  • 호수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떡잎부터 남달랐던 수퍼루키

미국 무대에서 한국 낭자들이 쓰는 역사는 넘사벽이다. 지난해 초청 선수로 출전한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해 LPGA 무대에 올해 데뷔한 고진영은 67년 만에 ‘신인 데뷔전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우며 또 한 명의 강력한 한국 선수로 미국 무대에 자신을 각인시켰다.

지난달 18일 호주 애들레이드의 쿠용가 컨트리클럽(파72)에서 끝난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에서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무대에 데뷔한 고진영이 데뷔 첫해 첫 경기에서 우승하며 LPGA 사상 67년 만에 ‘신인 데뷔전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고진영은 올해 LPGA 투어에 진출하며‘1승’과‘신인왕’그리고‘영어 우승 인터뷰’ 세 가지를 목표로 잡았는데 그 목표 중 한 가지는 일찌감치 달성한 셈이다.

정상에 우뚝

고진영은 대회 최종일 4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2개로 3언더파 69타를 기록해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최혜진(19·롯데)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첫날부터 단독 선두에 나선 고진영은 끝내 한 번도 선두 자리를 내놓지 않는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거뒀다.

고진영의 이번 우승은 1951년 베벌리 핸슨(이스턴오픈) 이후 67년 만에 나온 신인 데뷔전 우승이다. 이는 역대 최강의 신인왕이라는 박성현이나 전인지 그리고 LPGA투어 명예의 전당에 오른 전설의 박세리조차 이루지 못한 대기록이다.

이번 우승으로 고진영의 신인왕 수상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은 1998년 박세리가 LPGA 투어에서 처음 신인상을 수상한 이래 2017년까지 11명의 신인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고진영이 이번 시즌 신인상 타이틀을 수상한다면 한국 선수로는 12번째 신인상 수상자이자 최근 3년(김세영-전인지-박성현) 동안 이어 온 한국 선수 신인상 수상 기록을 4년으로 늘리게 된다.

지난해 LPGA투어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했을 때 미국 언론은 고진영에 대해 “2015년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했고 US오픈에서도 15위에 오르는 등 LPGA투어에서 우승하고도 남을 기량을 이미 입증한 선수”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번 호주여자오픈 우승은 고진영이 검증된 실력을 완벽하게 입증한 무대였다.

첫 출전 경기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검증되고 준비된 신인…초청선수로 각인

2013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 입회한 고진영은 2014년 KLPGA 1승(넵스 마스터피스), 2015년 KLPGA 3승(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스·교촌허니 오픈·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 오픈), 2016년 KLPGA 3승(KG 이데일리 오픈·BMW 챔피언십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2017년 KLPGA 2승(제주 삼다수 마스터스·BMW 챔피언십), LPGA 1승(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을 기록하며 커리어를 쌓아왔다. KLPGA투어에서 4년 동안 10승을 올렸고 지난 2016년에는 대상까지 차지하는 등 정상급 실력을 갖췄다.

이미 검증되고 준비된 고진영이지만 LPGA 진출을 결심하는 것을 두고는 고민이 깊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국내에서 열린 LPGA투어 대회 우승으로 갑자기 LPGA투어 카드를 획득한 선수들이 대부분 LPGA투어 적응에 실패한 사실을 잘 알기 때문에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 없지 않았다.

KEB하나은행 우승 직후 고진영은 자신의 롤모델인 선배 서희경에게 SOS를 청했다. 대선배이자 우상에게 청하는 도움이었다. 서희경이 고진영에게 한 조언은 단 두 마디였다. 먼저 “후회 없는 선택을 해라” 그리고 “지금 당장이 아닌 10년 후를 바라보는 선택을 해라”는 조언이었다.

서희경 역시 LPGA에서도 자신의 실력을 당당하게 보이며,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의 골프팬들까지 사로잡았었기에 사실상 도전을 택하라는 조언이었다. 고진영은 이 조언을 받아들여 올해 LPGA무대에 서게 되었다.

LPGA투어 진출을 결심한 뒤 고진영은 철저한 준비에 착수했다. 정상급 선수라면 줄을 잇는 연말 행사와 미디어 노출을 피한 채 뉴질랜드로 날아가 한 달 동안 구슬땀을 흘렸다. 뉴질랜드 전지훈련 동안 중점을 둔 부분은 쇼트게임과 체력 강화였다.

정교한 아이언샷
철저했던 준비성 

드라이버와 아이언이 정확한 고진영은 100야드 이내 어프로치 샷에 정성을 기울였다. 또한 장거리 이동이 많고 출전 대회가 많은 LPGA투어 일정을 고려해 강한 체력이 필수라는 판단에서 웨이트 트레이닝을 통해 근력을 키웠다.

고진영이 LPGA투어 호주여자오픈에서 67년 만에 데뷔전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운 원동력에는 날카롭고 정확한 아이언 샷이 있었다. 고진영은 국내 무대에서 활동할 때부터 정확한 아이언 샷으로 유명했다. 지난 시즌 21개 대회에 출전해 78.99%의 그린적중률을 보여 2위에 올랐다. 

날카로운 아이언 샷은 호주여자오픈에서도 돋보였다. 대회 최종 4라운드에 나선 고진영은 이날 83.3%의 고감도 아이언 샷을 앞세워 3타를 더 줄였고,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우승했다. 2위 최혜진에게 1타 차로 쫓기던 9번홀에서는 핀에 가깝게 붙이는 절묘한 아이언 샷으로 추격에서 벗어났다. 가장 어렵게 세팅된 17번홀에서도 정확한 아이언 샷으로 2온에 성공해 우승의 발판을 만들었다.

또한 드라이버샷은 92.9%의 페어웨이 안착률을 보였다. 박성현이 평균 265.59야드를 날려 장타 부문 1위에 오른 것과 달리 고진영은 246.51야드로 29위였다. 그러나 페어웨이 안착률은 고진영이 5위(80.67%)로 124위(67.53%)에 머문 박성현을 압도했을 정도로 고진영의 드라이버샷은 정확하다.

호주여자오픈 드라이버샷 통계를 봐도 알 수 있다. 고진영은 2013년부터 4년 연속 ‘LPGA 페어웨이 안착률 1위’에 오르고 지난해에도 2위를 기록했던 모 마틴(미국)보다도 정확한 티샷을 날렸다.

1차 목표 달성

고진영은 이번 대회 기간 동안 드라이버거리 평균 250.13야드, 페어웨이 적중률 (52/56) 92.9  %, 그린 적중률 (61/72) 84.7%로 놀라울 정도의 정확한 샷을 뽐내며 흔들림 없는 경기력을 선보였다. 전지훈련을 통해 갈고 닦았던 기량을 유감없이 보여 준 셈이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LPGA 투어 1승과 신인상 수상이라는 목표를 잡은 고진영은 이번 대회 정상에 오르며 1차 목표를 달성했다. 또 신인상 포인트 150점을 받으며 신인상 경쟁에서도 한걸음 앞서나가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