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올림픽, 패럴림픽 기간도 계속된다
문화올림픽, 패럴림픽 기간도 계속된다
  •  
  • 승인 2018.03.07 13:35
  • 호수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호응을 얻었던 문화올림픽의 열기가 패럴림픽 기간에도 이어진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강원도(도지사 최문순),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대회’를 맞아 개막일인 오는 9일부터 대회가 끝나는 18일까지 평창·강릉을 중심으로 열리는 문화올림픽 프로그램을 7일 공개했다.

문화올림픽은 올림픽 기간 전부터 종료 시까지 올림픽 행사의 일부로 전개하는 문화프로그램으로 올림픽 가치를 통해 개최국과 세계 사람들이 참여하는 문화, 엔터테인먼트, 축제, 교육 활동을 통칭한다.

우선 최첨단 미디어예술 기술을 활용한 영상 전시와 화려한 쇼가 패럴림픽 대회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린다.

불꽃쇼 ‘파이어판타지_마법의 밤’이 9~18일 페스티발파크 광장(강원도 대관령 송천 일원), 봉평장, 대화장, 진부장, 평창장 등지서 펼쳐진다.

대회 기간 내내 불과 불꽃, 조명이 어우러진 화려한 불꽃쇼와 대규모 불꽃 공연(2회)을 볼 수 있다.

대규모 영상 프로젝트 ‘70엠케이(mK)-하나 된 한국(just simply KOREA)’도 눈길을 끈다.

9~18일 페스티벌파크 평창과 페스티벌파크 강릉서 진행된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여한 방문객들의 인터뷰 영상을 전시, 상영하는 대규모 영상 인터뷰 프로젝트다.

‘70엠케이(70 million Koreans)’는 남과 북, 7000만 명의 한국인들을 의미한다. 하나 된 마음으로 만들어가는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대한 평화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강릉역에서는 하프와 플루트 공연이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다시 한 번 평창-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기원 하프콘서트’는 제23회 평창 동계올림픽과 제12회 평창 동계패럴림픽을 의미하는 23명의 하프 연주자(하피스트)와 12명의 플루트 연주자(플루티스트)가 참여한다.

개막식 다음날인 10일 KTX 강릉역 맞이방서 총 3회 열린다.

10~11일 춘천 한림대 일송아트홀 등에서 열리는 몽골, 라오스, 일본, 미국, 한국 등 다양한 배경의 예술가들과 장애인, 청소년 무용수들의 합동공연인 ‘투 비 투 원’도 진행된다.

올림픽 기간 경포호를 장식했던 빛 예술쇼(라이트아트쇼) ‘달빛호수’는 무대를 바꿔 오는 9~18일 강릉 남대천 월화교 특설무대서 ‘달+달한 아트쇼’란 이름으로 새롭게 진행된다.

문화정보통신기술(ICT)관에서는 백남준의 ‘거북’(Turtle, 1993년, 166개 TV모니터), 이중섭의 ‘부부’(1953년), 장욱진의 ‘까치’(1958년) 등의 보석 같은 작품을 패럴림픽 기간에도 무료로 만날 수 있다.

강릉 올림픽파크 내 라이브사이트에서는 오는 10일과 17일 비와이, B1A4 등이 참여하는 K-POP 공연도 예정됐다.

개폐회식장이 있는 평창 올림픽플라자와 강릉 올림픽파크에 설치돼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문주&랄프샌더(평창)와 이용백(강릉)의 설치 작품들은 패럴림픽이 끝난 뒤에도 계속해서 전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