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NGO 글로벌케어, 베트남에 선천성 안면기형 수술팀 파견
의료 NGO 글로벌케어, 베트남에 선천성 안면기형 수술팀 파견
  • 자료제공: <뉴스와이어>
  • 승인 2018.02.12 09:54
  • 호수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의료전문 NGO 글로벌케어는 현대자동차,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지원으로 오는 3월18일부터 24일까지 베트남으로 선천성 안면기형 수술팀을 파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명철 아주대병원 성형외과 교수를 중심으로 구성된 국내 성형외과 모임 ‘인지클럽’과 함께 하는 이번 사업은 베트남 훼(Hue) 병원에서 이뤄진다. 조병채 경북대학병원 성형외과 교수를 단장으로 총 15명의 전문의와 간호사들로 이뤄진 수술팀은 베트남의 선천성 안면기형 아동 50명을 수술할 예정이다. 

선천성 안면기형 아동 50명에게 무료수술 예정 

현대자동차는 2012년부터 베트남 및 라오스의 아이들에게 아름다운 얼굴을 찾아주기 위해 글로벌케어와 인지클럽과 함께했으며, 이번 사업을 위해 총 3000만원을 지원했다. 
박용준 KCOC 회장은 “현대자동차의 지속적인 사랑과 지원 덕분에 더 많은 선천성 안면기형 아동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1997년부터 글로벌케어는 국내 성형외과 의료인 모임 인지클럽과 함께 인도차이나 지역에서 구순구개열 등의 안면기형 아동 수술을 진행했다. 현재까지 베트남, 라오스, 미얀마 지역 1487명의 아동을 수술했으며, 동시에 현지 의료인 교육 사업을 수행하고 개발도상국의 의료인을 국내로 초청해 의료기술교육 및 의학교류를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