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레저/라이프 운세
<제1153·1154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 백운비
  • 등록 2018-02-12 09:39:35
  • 승인 2018.02.12 09:42
  • 호수 1153
  • 댓글 0

최종섭
남·1975년 4월2일 축시생

문> 제가 운영하던 승강기 제작 사업이 자금란에 처했는데 계속하자니 자금이 없고, 포기하자니 손실이 너무 커 진퇴양난인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답> 지금의 사업을 포기하고 즉시 정리하세요. 귀하는 생산업과는 인연이 없으므로 제작 및 가공업과는 맞지 않습니다. 지금은 귀하의 운세가 바뀌어 전업의 시기이니 자동차 중개업이나 부동산업 쪽에 뜻을 두세요. 중고자동차 매매 중개업을 기점으로 부동산업쪽으로 키워나가는 방법도 좋습니다. 무엇보다 먼저 공인중개사 및 주택관리사 자격증을 취득하세요. 지금 시급히 전업해 더이상의 악재를 막아야 합니다. 지금의 사업 실패가 새로 시작하는 사업의 밑거름이 돼 안정과 성장으로 바뀌게 됩니다. 내년 후반에 성공의 기초가 마련되니 희망을 가지세요.

 

이서영
여·1986년 1월25일 축시생

문> 1987년 11월 자시생인 남자와 깊은 사이인데 현재 다른 여자와 만나고 있는 것 같아 속이 상합니다. 저와 평생의 인연이 될 수 있을까요. 답답합니다.

답> 현재 상대 남성은 귀하 말고도 제2, 3의 여자관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상대 남성은 바람둥이 기질이 아주 많으며 귀하와의 인연은 악연사이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귀하는 몸과 마음의 희생만 더해갈 뿐 절대 희망이 없으니 어서 끝내세요. 이제부터 상대의 접근을 냉정하게 차단해 더이상의 불행을 막아야 합니다. 실제 연분으로는 돼지띠 중에 있으며 연애로 인연을 맺게 됩니다. 진로는 요식업으로 조리사 자격증을 취득해 2020년에 개업하여, 성공하게 됩니다. 지금은 경제적으로 쫓기고 있지만 앞으로 자수성가로 미래를 개척해 나가며 만족한 삶을 살게 됩니다. 

 

박상준
남·1990년 10월26일 인시생

문> 제가 외국 유학을 떠나야 하는데 1992년 12월 오시생인 여자친구가 반대를 하고 있어 고민 중입니다. 유학의 길과 여자친구 중 선택의 기로에 서 있습니다.

답> 지금 걱정하고 있는 두 가지 모두 얻게 되고 이루게 되지 안심하고 유학을 떠나세요. 상대 여성은 귀하가 유학 간 사이에 있을 변심을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자존심이 아주 강한 여성이라 자기 결단이 가능합니다. 귀하의 성장을 위해 유학을 허락하고 결국은 아픔을 이겨내고 결혼하게 됩니다. 진심 어린 따뜻한 마음으로 솔직한 이해를 구하세요. 그리고 양가 부모님과의 상견례에 의한 정혼을 해놓는 것도 방법 중 하나입니다. 귀하는 3년 동안의 유학으로 성공을 완성하고 금의환향하게 됩니다. 굳건한 마음가짐으로 공부하고, 상대에 대한 배려도 아끼지 마세요.

 

남유진
여·1979년 11월2일 진시생

문> 저는 박사과정을 끝내고 현재 학원강사직에 있습니다. 이것이 저의 한계인지 아니면 어떤 길이 있는지와 결혼이 자꾸 무산되어 혹시 독신운은 아닌지 궁금합니다.

답> 귀하의 운세는 정도가 크고 높으며, 운기가 다양해 할 일이 많고, 계속 상승하고 있습니다. 현실은 완성단계는 아니나 내년을 기점으로 자리를 옮겨 보다 확실한 위치에 자리하게 됩니다. 전임교수직에 오르는 순간을 맞이하게 됩니다. 내년 2월에 내정으로, 자리 확보는 확실하며 공채가 아닌 지인의 직접인연으로 이어집니다. 금년까지는 새로운 도전의 준비 과정이니 내실을 다지고 인간 관계에 대한 유대관계를 확실하게 해두세요. 주변의 모두가 협조자들이며 귀인입니다. 결혼은 다소 늦추는 것이 좋습니다. 2019년에 범띠나 양띠 중에 있고 의학계에 종사하는 사람입니다.

<webmaster@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운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