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명문 야구부 탐방 -서울 청원중제대로 가르치는 ‘영원한 강팀’
  • 한국스포츠통신
  • 등록 2018-02-05 11:30:42
  • 승인 2018.02.07 11:19
  • 호수 1152
  • 댓글 0

청원중은 1955년 사립 고흥중학교로 설립인가를 받은 후 1991년 동대문중학교로 변경했고, 이를 다시 1998년 지금의 교명으로 개명했다. 청원중학교 야구부는 국내 중학교 야구서 오랜 전통을 지닌 강팀으로서의 면모를 지녀오고 있다.
 

▲청원중학교 야구부

초대 이인근 교장의 대단한 야구 사랑에 힘입어 1961년 재단의 중·고에 야구부가 각각 창단됐다. 그 후로 오랜 세월동안 팀의 성적에 수차례 부침이 있어왔다. 하지만 재단과 학교 측의 끊임없는 지원과 후원을 받으며 청원중 야구부는 야구계의 버팀목 역할을 해오고 있다.

특이하고 재미있는 점은 청원중·고를 거친 많은 동문의 야구선수들이 재학 중에는 그 실력과 인지도가 미미했었으나 훗날 성인이 되어 프로야구 등으로 진출하게 되면 해당 팀의 대표적인 스타급 선수나 아이콘 등으로 부상하게 되는 예가 많았다는 것이다.

교장 등 학교측 대단한 야구사랑
국내 중고교 야구계 버팀목 역할

프로야구(KBO)의 1세대 중 대표 격인 윤동균(전 OB 베어스 감독)과 김유동(전 OB 베어스), 언더핸드 투수의 대명사였던 박상열(전 OB 베어스), 악바리라 불리던 김인식(전 MBC 청룡) 등이 그랬다.

한때 이승엽과 함께 활약하며 프로야구 홈런왕을 다투었던 심정수(전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초대 영구결번 선수였던 투수 김용수, 투수서 야수로 변신하여 타격왕까지 거머쥐었던 롯데 자이언츠의 김응국과 삼성 라이언즈 시절 강속구의 마당쇠로 불리던 투수 정현욱까지 모두 청원중·고 야구부가 배출해 낸 스타들이다.

청원중 실력의 배경에는 김복수 감독 특유의 지도방법이 있다. 강훈련을 통해 선수들에게 기본기와 기술습득은 물론 엄청난 체력과 정신적인 강인함까지 주입시키는 김 감독만의 지도방식에 있다. 

그가 1급 야구지도자 취득 과정서 인지한 야구 훈련 프로그램에 따른 것이다. 체력 분야와 정신적인 멘탈까지 선수 개인의 성격과 스타일, 체형 등에 따라 맞춤으로 지도하는 그만의 지도 철학이다.

2018년 동계전지훈련이 한창인 강원도 횡성으로 찾아가 그를 만나봤다. 소문대로 야구장 2면을 사용한 강훈련이 진행되고 있는 과정이었다.

올해 주목할 만한 선수들을 만나봤다. 청원중 야구부에는 현재 신입생을 제외한 2, 3학년 25명의 선수들이 활약하고 있다.

[투수진]

김승재(3학년, 180cm/80kg, 우완 오버핸드, 의정부유소년야구단 출신)와 조명근(3학년, 165cm/60kg, 우완 오버핸드, 김포유소년야구단 출신), 김진혁(2학년, 175cm/65kg, 우완 사이드암, 김포유소년야구단 출신) 등이 기대를 품게 한다.

신체조건이 훌륭한 김승재는 빠른 강속구와 함께 커브와 체인지업까지의 변화구를 구사할 수 있고, 아직 성장기인 조명근은 상대적으로 작은 체격이지만 제구력이 훌륭하고 투수로서 좋은 기본기를 가진 선수다. 

2학년 투수인 김진혁은 사이드암 투수로 볼 끝의 움직임이 좋은 투구를 한다.

윤동균, 김인식, 심정수, 김용수…
출신 선수들 스타급 선수로 우뚝

[내야진]

유정택(3학년, 170cm/60kg, 우투좌타, 광진리틀야구단 출신)이 유격수로, 조영균(2학년, 170cm/60kg, 우투우타, 도봉구유소년야구단 출신)이 3루수로 내야의 핵을 이룬다. 

두 선수 모두 내야수로 갖추어야 할 포구와 송구, 경쾌한 푸트워크를 갖추었다. 빠른 스피드와 타격서의 컨택능력을 갖춘 유정택은 타순의 리드오프인 1번 타자나 혹은 3번 타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힘을 동반한 타격을 보유한 2학년생 조영균은 6번 타순서 타선의 버팀목 역할을 기대하게 한다.

[외야진]

권세움(3학년, 170cm/72kg, 우투우타, 파주리틀야구단 출신)이 이름 그대로 중견수로서 청원중 야구부의 외야 기둥 역할을 할 예정이다. 빠른 스피드로 수비의 범위가 넓고, 강견으로 좋은 송구능력을 자랑한다. 뛰어난 힘을 바탕으로 장타력을 동반한 타격능력으로 올 시즌 청원중학교 타순의 4번 타자 역할을 수행항 예정이다.
 

<www.apsk.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스포츠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