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줌인포커스 스타줌인
<스타예감> 걸크러쉬 듀오 프리뮤때론 부드럽게∼ 때론 강하게∼
  • 박민우 기자
  • 등록 2018-01-08 10:12:18
  • 승인 2018.01.09 08:44
  • 호수 1152
  • 댓글 0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차세대 걸크러쉬 여성 듀오 ‘프리뮤’의 싱글 앨범이 나왔다. 최근 발표된 ‘이런 날엔’은 특색 있는 멜로디와 귀에 맴도는 후렴구, 그리고 트렌디한 팝 사운드가 어우러진 곡이다.
 

흔하지만 마주하기 싫은 이별에 대해 각자가 느끼는 방식대로 이야기하는 구성이 특징. 세련되고 독특한 인트로에 어쿠스틱 피아노와 둔탁한 비트가 중심을 잡아 준다. 신스 사운드와 이펙트는 곡의 색깔을 입혔다.

특색 있는 멜로디
귀에 맴도는 후렴
트렌디 팝 사운드

프로듀싱은 지드래곤, 신용재, 포맨, 정키, 양다일 등과 협업한 가수 겸 프로듀서 킹박과 작곡가 최성권이 맡아 작사, 작곡, 편곡 및 트랙 완성도에 힘을 실었다.
 

소속사 측은 “차세대 걸크러쉬 듀오 프리뮤의 새로운 시작과 공연 활동은 많은 리스너와 팬들에게 희소식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당당한 비주얼에
라이브 퍼포먼스

라니와 하티로 이뤄진 프리뮤는 멤버 각자가 오랜 기간의 음악 활동으로 다져진 실력파 그룹이다. 걸크러쉬 듀오란 수식어가 어울리는 비주얼과 그에 걸맞은 라이브 퍼포먼스를 갖췄다는 평.

서로 다른 목소리 톤을 갖고 있는 두 멤버는 때론 부드럽게, 때론 강하게 적절히 호흡을 맞춰 곡의 드라마틱한 구성을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pmw@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