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일반
경북도, 문재인정부 첫 을지연습서 전국 1위
▲김관용 경북도지사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경북도(도지사 김관용)는 14일, 서울 정부종합청사 국제회의장에서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을지연습 종합강평회서 안보분야 전국 최고 지자체로 인정받아 2017년 을지연습 유공 대통령 기관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상은 도청 이전에 따른 안보 계획의 재정비, 유관기관과 실시간 정보공유와 통합 상황조치가 가능한 전국 최고의 충무시설 구축, 도민이 체감하고 참여할 수 있는 훈련 모델 개발, 분야별 전시 대비 위기관리 능력과 ‘안보, 그 이상의 가치는 없다’는 대명제 하에서 모든 공직자의 투철한 인식 변화 등이 중앙정부로부터 최고 점수를 받았다.   

김관용 도지사는 “을지연습이 매년 반복돼 매너리즘에 빠지기 쉽다는 점을 유념하고 완벽한 비상대비 태세 확립을 해달라”고 주문했으며 “특히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과 핵실험 등으로 어느 해보다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적의 위협에 민·관·군·경의 긴밀한 협력만이 평화와 안보를 지킬 수 있다”고 늘 강조해왔다.

이에 경북도는 북한의 안보 위협과 각종 재난 상황서 위기관리 능력을 한 단계 높이기 위해 연습 준비에 철저를 기했다.

김 지사는 지난 8월 국무총리 주재로 개최된 을지연습 준비 보고회서 “도민과 함께하는, 변화된 모습의 을지연습”이라는 주제로 전국 지자체 대표로 연습 준비 계획을 발표했고, 취약한 부분으로 지적됐던 충무계획 및 개인 전시임무의 완벽한 숙지를 위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두 차례 평가를 실시했다.

유사시 통합방위의장인 도지사의 지휘통제 능력과 신속한 의사 결정, 유관기관과의 정보공유 등을 위해 시군, 50사단, 도경찰청, 국가중요시설 등과 충무시설의 선진화된 전시지휘 시스템을 활용한 상황보고 훈련을 매일 실시했다.

이번에 경북도가 안보분야 전국 최고 지자체로 선정된 것은 김 지사의 헌신도 빼놓을 수 없다.

23년 지차제장의 연륜과 경험을 직원들에게 전수하기 위해 연습기간 중 사무실서 직원들과 숙식을 같이 하며 사건 메시지 처리와 중앙 통제 훈련 등 연습 전 분야를 직접 진두지휘, 중앙평가단으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다.

경북도는 최근 안보환경을 반영한 전시현안과제 토의를 통해 방사능 누출, 미사일 공격, 다중이용시설 테러, 고층 아파트 화재 등 도민에게 꼭 필요한 32건의 주민참여 훈련을 발굴,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시군 전역에서 실시했다.

또한 지자체 최초로 육·해·공군 예비역 장성 출신 민간 전문 평가단을 구성하여 전시대비 계획, 주요 훈련 등을 집중 점검했으며 도출된 문제점은 내년도 충무계획과 을지연습에 반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충무시설 홍보역사관 개소를 통해 호국정신 함양에도 힘을 쏟았다.

이번 을지연습을 맞아 본격 운영에 들어간 홍보역사관은 안보 및 경북 4대정신 소개관, 한국전쟁관, 유비무환관으로 구성돼있으며 각종 단체, 통합방위협의회 위원, 대학생 등 많은 도민이 방문해 국가안보의 소중함을 온몸으로 느끼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는 평가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경북도는 다수의 원전, 국가중요시설 및 주요 군부대가 분포하고 있는 국가 안보의 중심이자 독립운동, 6·25 낙동강 방어선 등 역사적으로 나라를 지켜온 호국의 고장”이라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무거운 책임감과 자부심을 가지고 경상북도 통합방위의장으로서 상황 발생시 민·관·군·경이 초기에 일사불란하게 공동 대응할 수 있도록 협업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ark1@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동네북’ 국민의당 쟁탈전 ‘동네북’ 국민의당 쟁탈전
[신간] 2017.11.20
[포토] ‘첫눈’ 내리는 서울 [포토] ‘첫눈’ 내리는 서울
[오늘의 포커스] 2017.11.20
국정원 수상한 영전 내막 국정원 수상한 영전 내막
[오늘의 포커스] 2017.11.20
성심병원 사태로 본  간호사 ‘태움 문화’ 실상 성심병원 사태로 본 간호사 ‘태움 문화’ 실상
[오늘의 포커스] 2017.11.20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