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전희경, 색깔론 공세로 떴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색깔론 공세로 떴다
  • 신승훈 기자
  • 승인 2017.11.09 17:46
  • 호수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일요시사 정치팀] 신승훈 기자 =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과거 전대협 이력을 언급하며 색깔론에 불을 지폈다.

지난 6일 국감서 전 의원은 “주사파가 청와대를 장악했다”며 “전대협 강령과 회칙을 보면 ‘미국에 반대, 외세에 부당한’ 등등 민족과 민중에 근거한 진보적 민주주의를 밝히고 있다. 이런 인사들이 트럼프 방한 때 맞춰 반미운동 한다는 사람들과 뭐가 다른지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전대협서 이야기한 진보적 민주주의는 헌법재판소서 통합진보당 해산 판결의 주요 이유였다”며 “이것이 북한식 사회주의를 추종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임 실장 전대협 이력 비판
“난 부끄럽게 살지 않았다”

이에 임 실장은 불쾌감을 표했다.

그는 “그게 질의인가. 매우 모욕감을 느끼고 강력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5·6공과국 때 정치군인들이 광주를 짓밟고, 민주주의를 유린할 때 의원님이 어찌 살았는지 모르겠다”고 답변했다.

이어 “저는 인생과 삶을 걸고 민주주의를 위해 노력했다. 의원이 그 정도로 말씀할 정도로 부끄럽게 살지 않았다”고 힘줘 말했다.

한국당 정용기 의원도 임 비서실장을 겨냥해 “청와대서 국감을 받는 태도가 참으로 오만방자하기 이를 데 없다”며 “답변 태도가 얼마나 오만에 취해 있는지 국민이 알 수 있게 해줬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