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인물 이슈&피플
남재준 전 국정원장 수사, 칼날 턱밑까지
  • 최현목 기자
  • 승인 2017.11.09 17:32
  • 호수 1140
  • 댓글 0
▲남재준 전 국정원장

[일요시사 정치팀] 최현목 기자 =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정기적으로 상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남재준 전 국정원장이 지난 8일 검찰에 출석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남 전 원장이 박근혜정부 당시 국정원장(2013년 3월∼2014년 5월)으로 재직하면서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상납한 혐의에 대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현재 검찰은 박근혜정부 국정원이 2013년부터 지난해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지기 전까지 국가 예산인 특수활동비서 매달 5000만원 또는 1억원씩 총 수십억원의 현금을 청와대에 건넨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특활비 상납 승인했나?
검 뇌물에 수사력 집중

검찰은 국정원이 일명 ‘007가방’에 5만원권을 채워 안봉근 전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 등 ‘문고리 3인방’에게 돈을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조사를 받은 3인방은 관련 사실관계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3년 국정원이 검찰의 댓글 수사를 방해한 혐의 역시 수사 대상이다.

검찰은 남 전 원장 조사 이후 국정원의 청와대 상납이 계속됐던 시기 국정원장을 맡았던 이병기·이병호 전 원장을 소환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31일 남재준·이병기·이병호 등 3인의 전직 국정원장 주거지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chm@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남향으로 중개 받은 아파트가 알고 보니 동향…손배 가능? 남향으로 중개 받은 아파트가 알고 보니 동향…손배 가능?
[김기윤의 생활법률] 2017.11.22
 ‘노래하는 모델’ 효영 ‘노래하는 모델’ 효영
[김기윤의 생활법률] 2017.11.22
 홍준표 고발하는 하승수 세금도둑 잡아라 공동대표 홍준표 고발하는 하승수 세금도둑 잡아라 공동대표
[김기윤의 생활법률] 2017.11.22
명문 야구부 탐방 -구리 인창고 명문 야구부 탐방 -구리 인창고
[김기윤의 생활법률] 2017.11.22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