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명문 야구부 탐방 - 서울 영남중중학야구 접수! 돌풍의 주역들

<일요시사>가 야구 꿈나무들을 응원합니다. 야구학교와 함께 멀지 않은 미래, 그라운드를 누빌 새싹들을 소개합니다.
 

▲(사진 왼쪽부터)서울 영남중학교 강민구, 김민혁, 김한민 선수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한적한 주택가에 위치한 영남중학교는 공립 중학교로 1980년 개교해 1993년 야구부를 창단했다. 올해로 24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영남중 야구부는 최근 10여년에 걸쳐 주목할 만한 성적을 올리지 못한 채 침체의 일로를 걷고 있었다. 

그러다 지난 3월 코치로 있던 윤무선 감독이 부임한 후 첫 시즌 만에 전국 중학교 야구대회인 ‘2017 U-15 전국 유소년 야구대회’ 문무리그서 준우승하는 등 강팀으로 우뚝 섰다.

▲투수진 = 서민준(175cm/70kg, 우투우타, 서초리틀), 유재원(175cm/60kg, 우투우타, 일산리틀), 김범수(172cm/65kg, 우투우타, 도신초) 안재민(152cm/40kg, 우투우타, 화곡초), 최승혁(158cm/60kg, 우투우타, 사당초) 등 5명으로 구성돼있다.

신체조건이 출중한 서민준은 우완의 정통파 투수로 제구력이 동반된 강속구를 뿌릴 줄 아는 선수. 동계훈련 기간을 통하여 기존의 강속구에 변화구 능력을 극대화하면 내년 시즌 중학교 야구에서 관심의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포수진 = 이호영(165cm/65kg, 우투우타, 영등포주니어)과 윤준서(160cm/60kg, 우투우타, 광명리틀)이 번갈아 포수 마스크를 쓸 예정이다. 이호영은 뛰어난 신체적인 힘을 바탕으로 송구 능력이 좋다. 타격서도 장타력이 동반되는 선수이다. 윤준서는 민첩성이 뛰어나 블로킹 능력이 좋고 투수의 리드에 능하다. 두 선수 모두 포수의 기본기가 잘 갖추어진 선수들이다.

▲내야진 = 김한민(160cm/59kg, 우투우타, 인헌초), 박병준(156cm/45kg, 우투우타, 강남초), 최정원(157cm/50kg, 우투좌타, 일산리틀), 이현민(160cm/53kg, 우투우타, 서초리틀) 등 4명으로 구성돼있다. 
 

▲(사진 왼쪽부터)서울 영남중학교 박준영, 서민준, 심준서 선수

주장으로 유격수를 맡고 있는 김한민은 수비의 기본기가 뛰어나고, 송구 능력이 동반된 뛰어나다. 타격에서도 장타력이 동반된 정교한 컨택 능력을 갖추고 있어 3번 타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외야진 = 김민혁(167cm/60kg, 우투우타, 광명리틀)과 배현상(174cm/64kg, 우투우타, 도신초)의 2명이 있다. 중견수 김민혁은 빠른 스피드가 수반된 폭 넓은 수비범위를 자랑한다. 스피드가 동반된 센스 있는 주루플레이를 펼치며 타순서 1번 타자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김민혁과 배현상 두 선수 모두 높은 출루율과 정교한 타격 능력을 갖추고 있다.

성적 올리지 못하다
올들어 강팀으로 우뚝

영남중 야구부에는 이밖에도 내년 초 졸업 예정인 3학년 선수들 중, 오는 12월 대만서 개최되는 국제대회에 서울 지역 대표팀의 선수로 선발된 3명의 선수들이 활약하고 있다.

▲오광민(180cm/70kg, 좌투좌타, 김포중앙리틀) = 좌완의 투수로 리틀야구 선수로 활약할 당시 2014년 리틀야구 용산기의 우승과 2015년 준우승의 주역으로 활약했던 투수다. 뛰어난 제구력을 바탕으로 공 끝이 좋은 날카로운 직구의 강속구를 가지고 있다. 투수로서 경기운영 능력도 갖춘 멘탈도 뛰어나 장래가 촉망되는 선수다.
 

▲서울 영남중학교 오광민, 이호영 선수

▲심준서(174cm/81kg, 우투우타, 남정초) = 소속 팀에서 투수와 내야수, 그리고 외야수까지 번갈아 맡아 보는 다재다능한 선수다. 올 시즌 4번 타자 역할을 수행하며 준우승을 차지한 ‘2017 LG배 서울시 중학교 야구대회’서 홈런왕을 차지할 만큼 뛰어난 힘과 장타력을 갖고 있다.

▲강민구(176cm/62kg, 우투우타, 화곡초) = 훌륭한 신체조건과 빠른 스피드를 보유하고 있는 선수다. 힘이 동반된 정교한 타격과 스피드를 수반한 센스 있는 주루플레이로 올 시즌 영남중 야구부가 돌풍을 일으키는 것에 주역 중 한 명의 역할을 해냈다.

▲박준영(162cm/58kg, 우투우타, 영일초) = 올 시즌 경기 때마다 거의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총 7승을 기록한 언더핸드 투수다. 기가 막힌 제구력의 투수로 제구력 하나만을 본다면 이미 중학교 수준을 넘어선 선수다. 신체적으로 성장기에 놓여 있어 고등학교 진학 후 힘이 증가하면 한층 더 뛰어난 투수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www.baseballschool.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야구학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동네북’ 국민의당 쟁탈전 ‘동네북’ 국민의당 쟁탈전
[신간] 2017.11.20
[포토] ‘첫눈’ 내리는 서울 [포토] ‘첫눈’ 내리는 서울
[오늘의 포커스] 2017.11.20
국정원 수상한 영전 내막 국정원 수상한 영전 내막
[오늘의 포커스] 2017.11.20
성심병원 사태로 본  간호사 ‘태움 문화’ 실상 성심병원 사태로 본 간호사 ‘태움 문화’ 실상
[오늘의 포커스] 2017.11.20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