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일반
경북도, 청년 취업의 꿈...항공정비서 찾는다국내 최초 ‘제1회 전국 항공정비기능대회’ 영주서 힘찬 날갯짓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경북도(도지사 김관영)는 11일, 영주 경북항공고등학교서 참가선수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공을 향한 자신의 꿈에 도전하는 열정적인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제1회 전국 항공정비기능대회' 개회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김관용 도지사, 최교일 국회의원, 박성만 도의원, 황병직 도의원, 장욱현 영주시장, 김현익 영주시의회의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국제기능올림픽대회 정식 직종인 ‘항공정비’ 종목이 국내 기능경기관리규칙에 적합하지 않아 지금까지 국내 기능경기대회를 거치지 않고 국제대회 참가를 위해 별도의 평가를 통해 국가 대표선수를 선발함에 따라 전국 규모의 항공정비기능대회 개최의 중요성을 인식, 경북도가 국내 최초로 대회를 열었다.

고용노동부와 국토교통부가 후원해 오는 14일까지 열리는 이번 대회는 최근 항공기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는 반면 항공안전 확보에 반드시 필요한 항공정비사는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서 청년들에게 항공정비 분야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기술만 있으면 성공한다는 마이스터 정신을 드높이고 영주지역의 항공정비산업 육성을 위한 시발점이 되는 대회로 평가받고 있다.

전국서 모여든 대회 참가자는 201명으로 고등부 6개교 65명, 직업전문학교 6개교 66명, 대학부 4개교 39명, 공군 및 일반부 31명의 선수들이 2개 부문 7개 종목에서 열띤 경기를 펼치게 되며 입상자는 오는 13일에 시상한다.

오는 14일, 인삼박물관 주차장에서는 부대행사로 드론 사진대회, 드론 전시회, 가족 드론체험 등이 열려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영주시의 자연경관을 대상으로 한 드론 사진대회는 입상작품이 관광 홍보자료로도 활용되어 시민들에게 드론에 대한 친근성을 높여줌으로써 드론산업 육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병호 경북항공고등학교 교장은 “올해 항공정비 전공 졸업자 114명 중에 92명이 취업(취업률 80%), 22명이 진학했으며 취업자 대부분 부사관(공군)으로 입대, 전역 후에는 국내외 항공사에 전원 취업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항공정비기능대회가 경북서 매년 개최 되도록 정부를 설득하고 국내외 항공정비사 자격취득을 위한 정책을 추진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 정비인력이 부족한 국가(싱가폴, 호주 등)에도 청년 취업을 알선하는 등 청년일자리 창출 및 해외진출을 위한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ark1@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