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스포츠 골프
세계가 인정한 유소연 파워김연아 이후 7년 만에…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7.10.10 10:11
  • 호수 1135
  • 댓글 0

올해 여성스포츠인 후보 선정
팬투표·위원회 심사로 결정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유소연(메디힐)이 세계 여성스포츠재단이 주관하는 ‘2017년 올해의 여성스포츠인’ 후보에 선정됐다. 여성스포츠재단은 지난 8월17일 올해 여성 스포츠인 후보를 개인 종목과 팀 종목으로 나눠 각각 10명을 선정해 발표했다. 수상자는 인터넷 팬 투표와 여성스포츠재단 선정위원회 심사를 합산해 결정한다. 시상식은 10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다.

올해 개인 종목 수상자 후보로는 유소연 외에 헤더 베르흐스마(미국),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러시아·이상 빙상), 인나 데리글라조바(러시아·펜싱), 안나 개서(오스트리아), 미카엘라 시프린(미국·이상 스키), 케이티 러데키(미국·수영), 타티야나 맥파든(미국·장애인 육상), 베카 메이어스(미국·장애인 수영), 일레인 톰프슨(자메이카·육상) 등 10명이 뽑혔다.

지난해 개인 종목 수상자는 복싱의 클래리사 실즈(미국)였다. 한국 선수로는 ‘피겨 여왕’김연아(27)가 2010년 이 상을 받았다. 골프에서 이 상을 수상한 선수는 2011년 쩡야니(대만)가 마지막이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유소연이 수상하면 한국인으로는 지난 2010년 피겨의 김연아 이후 7년 만이다. 유소연은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메이저 대회인 ANA인스퍼레이션을 포함해 2승을 거뒀으며 6월 말부터 세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webmaster@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료제공: <월간골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