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 오늘의 포커스
MB “적폐청산 시도는 국익 해칠 뿐” 반발페이스북 통해 일자리 문제·대북 안보문제 등 지적도

▲이명박 전 대통령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이러한 퇴행적 (적폐청산)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28일, 문재인정부가 전 정부를 겨냥한 ‘적폐청산 작업’에 대해 이같이 정면 반발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전(前前)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글을 게시했다.

그는 “요즘 나라를 걱정하는 이들이 많다. 저도 그 중의 한 사람이다. 수출기업이나 소상공인, 자영업자 할 것 없이 모두가 어렵고 일자리를 찾지 못한 청년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북한의 핵 도발이 한계상황을 넘었고 우리는 그것을 용인해서는 안 된다. 이 땅을 둘러싸고 긴장이 높아지면서 나라의 안위가 위태로운 지경에 이르고 있다”며 안보 문제에 대해 지적하기도 했다.

아울러 “때가 되면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다. 올해 추석 인사가 무거워졌습니다만 그럴수록 모두 힘을 냅시다. 대한민국은 이 난관을 극복하고 중단 없이 발전해 나갈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park1@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