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인물 이슈&피플
‘발등에 불’ 떨어진 박한우 기아차 사장
  • 양동주 기자
  • 승인 2017.09.07 18:47
  • 호수 1131
  • 댓글 0
▲박한우 기자차 사장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이 통상임금 소송 패소에 적잖이 놀랐다는 반응을 드러냈다.

지난 4일 박 사장은 서울 서초구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서 백운규 산업부 장관 주재로 열린 자동차산업계 간담회서 “패소할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는데 통상임금 소송 후속 대응을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기아차는 지난달 31일 통상임금 소송 1심 판결서 패소하면서 당장 4223억원, 추후 발생 가능분까지 고려하면 약 1조원 수준의 잠재적 재정부담을 안게 됐다.

사실상 3분기 영업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서 박 사장이 통상임금 기준을 명확히 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한 셈이다.

통상임금 소송 패소 충격
다각도로 대응책 모색 중

하지만 박 사장은 통상임금 때문에 공장을 해외로 이전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해보지 않았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보였다.

폐기설이 떠오르고 있는 한미 FTA에 대해선 입장을 유보했다.

한편 간담회에는 백운규 산업부 장관 및 완성차, 부품업계 대표 등이 참석해 자동차산업 현황 진단 및 발전 방향, 미래차 투자 및 상생협력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박한우 기아차 사장,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박동훈 르노삼성자동차 사장, 최종식 쌍용차 사장 등 16명이 간담회 자리를 함께했다.
 

<djyang@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동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