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인물 이슈&피플
국민의당 이용주 “문준용 의혹 남아있다”
  • 신승훈 기자
  • 승인 2017.08.03 16:05
  • 호수 1126
  • 댓글 0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

[일요시사 정치팀] 신승훈 기자 =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과 관련해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은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이 지난 1일 “(준용씨 취업특혜) 의혹은 여전히 가시지 않았다”고 주장해 논란을 빚고 있다.

이 의원은 제보조작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결과가 발표된 지 하루만인 지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선 과정에 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을 제기할 만한 충분한 사정이 있었다고 보인다”고 말했다.

당시 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명선거추진단장을 맡았던 이 의원은 “개인적 의견을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지만”이라는 단서를 달면서도 “여전히 취업 특혜 의혹 자체에 대해서는 이게 명확히 국민에게나 그 의혹을 제기했던 당사자들이 그것을 납득할만한 해명, 그리고 거기에 대한 충분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게 제 개인적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무혐의 처분 받자마자…
청와대 발끈 “상식 밖”

이는 하루 전 국민 앞에 공식적으로 사과한 당의 입장과는 배치돼 논란을 증폭시켰다.

이 의원의 발언에 청와대는 발끈했다. 

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 의원은 이번 제보조작 건 외에도 권양숙 여사 친척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으로부터 고발된 상태”라며 “이 의원은 수사 진행과정서 두 사건을 병합해 처리하지 말아 달라고 애걸복걸해놓고 이제 와서 딴소리 하는 것은 상식 밖의 언행이고 예의를 망각한 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에 이 의원은 “(사건이) 정리가 된 이후에 권양숙 여사를 찾아뵐 생각”이라고 답했다.
 

<shs@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