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
한국당 국회 복귀, 갑자기 왜?긴 ‘개점휴업 상태’서 돌연 정상화 합의

▲자유한국당이 14일, 국민의당, 바른정당에 이어 국회 정상화에 참여하기로 했다.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최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등 야3당의 청와대 인사 문제로  ‘개점휴업’ 상태였던 국회 의사일정이 14일, 정상궤도에 올랐다.

전날 국민의당이 추경예산 등 국회 일정에 참가하겠다고 밝힌 후 이튿날 바른정당도 이에 동참했다. 끝까지 버텼던 자유한국당도 결국 참가 의사를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대통령이 인사 난맥상을 보인데 대해 국민들께 진정 어린 사과성 발언을 해달라는 요청 전제 하에 국회 정상화를 하도록 합의했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오후 2시부터 시작되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나 기타 상임위도 가동을 할 수 있는 데까지는 하겠다”면서도 “다만 예결위 관련해 법적요건이 되지 않는다는 걸 야3당의 정책위의장들이 결정을 할 사항인데 국무총리가 분명하게 법적요건이 안 되는 추경을 낸 것과 관련해 분명한 사과가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추경예산안과 관련해선 “국가재정법을 개정하기엔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여당이 수정안을 내주는 것이 제일 좋다”며 “만약 수정안을 내지 않으면 수정안에 버금갈 수 있는 내용의 수정을 여야 예결위 간사 간 합의를 보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당이 원하는 추경 수정안은 세금으로 공무원을 늘리는 건 불가하다는 것”이라며 “이 내용은 수정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여의도 정가에선 이번 한국당의 국회 일정 복귀는 겉으로는 대통령의 사과발언을 조건으로 내걸었지만 이를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는 힘들지 않겠냐는 분위기다. 아직까지 문 대통령이 이번 인사와 관련해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았을 뿐더러 그럴 예정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오히려 일각에 제기되고 있는 ‘믿었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마저 정상화에 동참하면서 뻘쭘해진 한국당이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백기투항한 게 아니냐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park1@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