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
‘조대엽과 맞바꾼’ 청와대의 국회 일정임종석, 국민의당에 추미애 ‘머리자르기 발언’ 대신 사과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서 열린 의원총회서 모두발언하는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장고 끝에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를 포기했다. 대신 국민의당 지도부를 설득해 추경안 심사라는 소득을 올렸다.

바른정당도 이튿날인 14일 인사청문회서 음주운전, 방산 비리 등 ‘논란백화점’으로 점철됐던 송영무 국방부장관의 임명을 두고 반발했지만 결국 추경 심사에 참가하겠다고 했다.

국민의당은 최근 문준용씨 제보조작 사건과 관련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안철수·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몰랐다고 한 말을 두고 '머리 자르기'라고 발언하자 사과를 요구하며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한 바 있다.

하지만 13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국회를 방문해 국민의당 지도부와 회동서 추 대표의 유감 표명을 전달받은 후 의원총회를 열고 기존의 보이콧 입장서 긴급 선회했다.

격렬했던 것으로 알려진 이날 의총 직후 박주선 비대위원장은 “임 실장이 추 대표와 관련해서 ‘왜 정치적 오해를 살 수 있는 상황을 조성했는지 청와대로선 알 수 없다. 걱정 끼쳐 미안하다. 진심으로 유감을 표명한다’고 사실상 사과했다”고 말했다.
 

결국은 추 대표가 해야 할 사과를 청와대가 나서서 불을 끈 모양새가 됐고 대신 청와대는 추경예산안 처리는 물론, 정부조직법 처리까지 할 수 있게 됐다.

이 같은 일련의 과정에 대해 일각에선 ‘캐스팅보트’ 역할을 하고 있는 국민의당이 야당으로서 제 역할을 하지 못한 게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추 대표의 발언을 당사자가 아닌 임종석 비서실장이 대신 사과했을 뿐더러 추 대표는 일언반구조차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한 목소리로 ‘국회 보이콧’ 입장을 견지해오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과는 어떠한 논의없이 유턴해버린 부분도 제2 야당으로서 뒷맛이 개운치 않은 게 사실.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 대신 송영무 국방부장관을 선택한 것을 두고서도 뒷말이 무성하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임명 여부가 정국 타개의 걸림돌이 된다면 기꺼이 사퇴의 길을 택하겠다"며 사퇴했다.

여권 내부서도 “이해하기 힘들다”는 기류가 강하다. 조 후보자에 비해 부적절한 의혹이나 비리 등이 훨씬 많음에도 불구하고 송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했기 때문이다.
 

<park1@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