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
고개 숙인 안철수 “조작사실은 사전 인지 못했다”정계은퇴 가능성 “당 위해 할 수 있는 일 고민해 볼 것”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문준용 제보 조작 관련 기자회견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12일, 기자회견을 통해 고개를 떨궜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 직후 “제보 조작 가능성을 사전에 인지하거나 의심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당시는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겠지만 뚜벅이 유세 중이었다. 인터넷 생중계가 24시간 계속됐다”고 답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이른바 ‘문준용 제보 조작 파문’과 관련해 “국민의당 대선 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파문이 불거진 지 17일 만의 공식 입장이었다.

그는 “제보 조작 사건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처음 소식을 들었을 때 저에게도 충격적인 일이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지지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선거 과정서 묵묵히 헌신해주신 당원 여러분, 동료 정치인들께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으로 심적 고통을 느꼈을 당사자에게도 사과드린다”고 언급해 당사자인 준용씨에게도 사과를 표명했다. 이준서 전 최고위원 구속에 대해서는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 검찰의 공정하고 투명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당이 적극 협조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에 대한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전적으로 후보였던 제게 있다”며 “모든 짐은 제가 짊어지고 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정계은퇴 가능성에 대해선 “당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정말 깊이 고민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park1@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