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
국민의당 이준서 구속 “사법부 판단 존중한다”“추미애 발언 검찰 수사에 영향 줬다” 비판

▲심각한 국민의당 지도부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국민의당 이준서 구속 “사법부 판단 존중한다”

국민의당이 12일,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구속영장 발부와 관련해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당은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다시 한번 이 사건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진정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손 대변인은 “우리 당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가 검찰 수사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나 하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며 추 대표의 발언이 검찰 수사에 영향을 줬다고 비판했다.

그는 “앞으로 진실을 규명하는 과정을 정략과 정쟁으로 왜곡·확대시키려는 의도를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도 말했다.

이어 “영장 범죄사실이 당 진상조사단의 조사결과와 다른 점은 없다”며 “검찰은 이번 사건이 이유미의 단독범행이라는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도 이유미가 단독으로 조작한 제보내용을 제대로 검증하지 못한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해 법률적 책임을 물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우리 당은 검찰의 진실규명을 위한 과정에 적극 협력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향후 수사와 재판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지리라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park1@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