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오피니언 시사칼럼 황천우의 시사펀치
<황천우의 시사펀치> 안철수 때문에 여럿 망가지는구나!
  • 황천우 소설가
  • 승인 2017.07.10 11:14
  • 호수 1122
  • 댓글 0

398년(태조 7년) 8월에 발생한 제1차 왕자의 난(무인정사 또는 정도전의 난) 직전에 일이다. 정안대군 이방원이 정당문학(政堂文學, 백관을 통솔하고 서정을 총관하던 문하부의 정2품관)인 남재에게 송악(개성)으로 가서 자신의 어머니인 신의왕후 한씨의 제사를 대신 지내줄 것을 요구한다.

당연히 아들인 이방원이 제를 지내야 할 일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남재에게 그를 부탁한 일은 예사롭지 않다. 그렇다면 왜 이방원은 황당하게도 남재로 하여금 그 일을 수행하도록 했을까. 그는 바로 남재의 목숨을 구해주기 위해서였다.

당시 상황을 살펴보자. 세자인 이방석의 왕위 승계 문제로 정도전, 남은, 심효생 등과 이방원을 축으로 하는 두 세력 사이에 일촉즉발의 전운이 감돌고 있었다. 그런데 정도전과 함께 이방석 지지의 핵심 축이었던 남은이 바로 남재의 동생이었고 남재의 또 다른 동생인 남지 역시 정도전과 함께하고 있었다.

그런 경우 남재는 자신의 의중과는 상관없이 연좌의 죄를 면하지 못할 처지에 직면하게 된다. 그래서 이방원이 거사 바로 직전에 고육지책, 일종에 계책을 낸 게다. 자신이 획책하고 있는 거사에서 남재를 구하기 위한 방편으로 말이다.

이방원의 계획대로 왕자의 난이 마무리되고 남재의 동생인 남은과 남지가 죽임을 당하자 이방원 추종 세력 사이서 남재에 대한 연좌의 문제가 강력하게 불거지기 시작했다. 그러자 이방원이 마치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 상기의 일을 근거로 그야말로 단칼에 그들의 의견을 묵살한다.

이어 이방원이 보위에 오르자 남재를 중용하고 급기야 좌·우·영의정의 3정승 직을 제수한다. 이뿐만 아니다. 남재의 손자인 남휘를 자신의 딸 정선공주와 가례를 올려 부마로 삼기까지 한다.

조선조 3대 임금인 태종 이방원의 사례를 든 이유는 간단하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역사에 대한 오해 때문이다. 즉 이방원을 그저 ‘사람을 많이 죽인 왕’으로 인식하고 있는데 이는 정적인 경우에만 해당된다는, 다시 말해서 이방원은 자신의 사람은 어떤 방법을 써서라도 챙긴다는 사실을 밝히기 위해서다.

이제 시선을 현실로 돌려보자. 이방원과는 정반대의 행태를 보이는 인간이 있다. 정적에게는 그야말로 끽소리 한번 제대로 내지 못하고 그저 제 주변 사람들을 다치게 하는 인간, 바로 안철수 전 의원이다.

그동안 <일요시사>를 통해 필자가 민망할 정도로 안철수에게 혹평을 가했었다. 정치인 이전에 인간으로서의 됨됨이가 절대 부족하기 때문이었다. 그런 안철수가 최근에 그의 행태에 정점을 찍는 행위를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증거 조작 사건과 관련해서다. 조작 당사자로 국민의당 당원인 이유미씨가 안철수에게 ‘고소 취하를 부탁드린다. 구속당한다고 하니 너무 두렵고 죽고 싶다’며 구명을 요청하는 메시지를 보냈는데 안철수는 이에 대해 ‘이씨가 보낸 문자메시지의 취지를 이해하지 못했다. 사실상 무시했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으로 가당치 않다. 정치하겠다는 인간이라면 생면부지의 사람에게도 그럴 수는 없는 노릇이다. 거기에 더해 그 당사자가 자신의 제자였고 자신을 열렬하게 지지했던 사람이라면 더더욱 그럴 수 없다.

정치판에 나서지 말아야할 인간들이 있다. 안철수처럼 오로지 자신만 아는, 천상천하유아독존의 사고를 견지하고 있는 사람들이다. 아울러 안철수는 이번 일을 계기로 정치판을 떠나기 바란다. 더 이상 사람들을 망가트리지 말고.
 

※ 본 칼럼은 <일요시사>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cleanercw@naver.com>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천우 소설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