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오피니언 시사칼럼 황호탁 정석투자
<황호탁의 정석투자> 코스피 상승과 신용 투자
  • 황호탁 공학박사
  • 승인 2017.07.06 11:38
  • 호수 1223
  • 댓글 0

코스피 지수가 2300을 가볍게 넘더니 2400 근처서 주춤거리고 있다. 반도체를 비롯한 정보기술(IT) 관련 기업들이 현저하게 좋아진 실적을 낸다는 기대감으로 외국인 자금이 많이 들어왔다.

그리고 주식 시장서 별 재미를 보지 못하는 개인이 몇 년 동안 지속적인 순매도를 보여 왔지만 최근에는 순매수 행태로 전환하며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는 6월 한 달간 1조3000억원 가까이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기관은 3조3000억원가량 주식을 팔아 치워 지수 상승에는 도움이 되지 못했다. 개인과 외국인이 이렇게 쌍끌이 매수에 나서며 한때 2400을 넘기도 했다.

증시 상승에 별 재미를 보지 못했던 개인들이 최근 괜찮은 수익을 거뒀을 것으로 보이며 주위서 주식 투자로 수익을 냈다는 사람도 늘고 있다. 그리고 빚내서 투자하는 ‘신용융자 잔고’도 8조5000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보이고 있다.

향후 주가 상승을 기대하고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투자하는 금액이 늘고 있는 것이다. 한 동안 부동산이 오르다 보니 보유 부동산을 저당잡힌 돈으로 새로운 부동산을 매입하는 소위 ‘갭투자’가 횡행한다는 데 같은 방식으로 보유주식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다시 주식을 사는 경우가 많은 것이다.

이는 증시가 상승하니 돈을 빌려 재투자하는 이른바 레버리지를 극대화시켜 최대의 수익을 내고 싶은 일종의 조급증의 발로다.

이렇게 심한 레버리지 투자는 투자 효과를 높일 수도 있지만 상승장서도 가끔 찾아오는 출렁임에 큰 손실로 이어지고 마음 고생할 가능성이 높다.

어떤 면에서 주식 투자는 골프와 같다. 스윙을 함과 동시에 날아가는 공을 빨리 보고 싶은 마음에 고개를 든다면 공을 타격하는 순간까지 보지 못할 수 있다. 당연히 미스샷이 나면서 엉뚱한 방향으로 공이 날아가게 된다.

자주 그런 모습을 보이는 동반자의 골프화 끝에 고들개(고개 들지마 개X)라고 써 주는 경우도 봤지만 임팩트(타격)하는 그 짧은 순간에 다시 그것을 또 잊고 고개를 들어버리는 경우가 많다.

미스샷이 잦다 보니 공을 놓치지 않기 위해 급히 고개를 들어버리는 악순환이 되면서 소위 멘붕까지 겪게 된다.

힘 빼는 게 뭐 그리 어려운가 하지만 그게 3년 걸린다는데 어디 골프뿐인가? 야구, 당구나 수영 같은 운동도 힘을 빼고 자연스럽게 해야 오래 할 수 있고 좋은 운동이 된다. 운동에서의 불필요한 힘은 투자에 있어 과다한 레버리지와 같다.

역설적으로 상승장에 올라 타 오래 즐기려면 큰 레버리지는 삼가는 게 좋은 투자다. 6월 한국은행이 공개한 금통위 의사록에 따르면 2018년 GDP성장률이 잠재성장률을 넘어서는 플러스 GDP갭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DP갭이란 잠재 성장률과 실질 성장률의 격차를 보여 주는 지표인데 GDP갭이 마이너스면 확장적으로, 플러스면 긴축적으로 통화 정책을 운용하게 된다.

따라서 한은이 내년에는 금리 인상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서 GDP성장률이 잠재성장률보다 높았던 기간 동안에는 증시 대세는 항상 상승했다. 그래서 최소한 금년 말은 물론 내년 금리 인상 시기까지 증시는 상승장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경제 상황이 좋고 소비가 많아 물가 상승이 이어지면 물가를 잡기 위해 시중의 돈을 줄이거나 금리를 인상하게 된다. 내년 금리 인상 시점에 물가가 높은지 주가에 거품이 많은지 주가 수준을 보고 상승 기조의 지속 여부를 다시 판단하면 된다.
 

<hthwang07@hanmail.net>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호탁 공학박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