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
‘논란 백화점’ 안경환 “인사청문회서 평가받겠다”기자회견서 “사죄하며 살겠다”면서도 정면돌파 의지
▲기자회견 갖는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몰래 혼인 신고 의혹과 아들 퇴학 무마 논란으로 얼룩진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완주 의지를 드러냈다.

안 후보자는 16일, 자신에게 쏟아지고 있는 각종 의혹 및 논란에 대해 사죄하면서도 자진사퇴는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향후 국회 인사청문회서 자신의 삶을 평가받겠다는 말로 완주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안 후보자는 이날 서울 서초구 대한법률구조공단 서울개인회생·파산종합지원센터서 기자회견을 열고 허위 혼인신고 등 각종 논란에 대해 “저의 오래 전 개인사는 분명히 저의 잘못이고 죽는 날까지 잊지 않고 사죄하며 살아갈 것”이라고 해명했다.

허위 혼인신고에 대해 안 후보자는 “70년 인생을 돌아볼 때 가장 큰 잘못은 저의 20대 중반, 청년시절에 저질렀던 일이다. 전적으로 나의 잘못으로 변명의 여지가 없는 행위였다”며 고개를 떨궜다.

그러면서 “그 후로 오늘까지 그릇된 행동을 후회하고 반성하며 살아왔다. 학자로, 글쓰는 이로 살아오면서 그 때의 잘못을 한 순간도 잊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 후보자는 “그 일로 인해 그 이후의 내 삶과 학자로서, 글 쓰는 이로서 살아온 제 인생이 전면적으로 부정되는 것은 온당치 못한 일”이라고 말해 자진사퇴 의사는 없음을 우회적으로 내비쳤다.

안 후보자는 “칠십 평생을 학자로서, 글쓴이로서 살아왔는데 기회가 주어진다면 저에게 주어진 마지막 소명으로 생각하고 국민의 여망인 검찰 개혁과 법무부 탈검사화를 반드시 이루겠다”고 밝혔다.

이어 “청문회서 제 칠십 평생을 총체적으로 평가해 주시기 바란다”고 거듭 완주 의사를 밝혔다.

아들의 징계 압력 행사 의혹에 대해 “부모의 탄원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해 제출했을 뿐”이라고 해명했고 여성비하 저서의 경우 “어떤 글에서도 여성을 비하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으며 글의 전체 맥락을 유념해 읽어달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안 후보자는 과거 칼럼을 통해 음주운전을 수차례 했지만 걸리지 않았다고 고백한 바 있다. 자녀의 이중국적 문제, 부동산 다운계약서 문제까지 도마위에 올라있는 상태다.

안 후보자에 대한 부정적인 기류는 정치권은 물론 여론마저 심상치 않다.

문재인정부의 성공적인 출범을 위해서라도 '논란백화점'으로 불리는 안 후보자의 임명은 곤란하다는 분위기다. 실제로 문재인정부에 호의적인 성향의 커뮤니티들의 회원들도 ‘자진 사퇴’ 등을 거론하며 입각을 반대하고 있다.

특히 도덕적 해이와 음주운전, 청탁 등은 법무부 수장으로서의 자질은 물론 제대로 된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겠느냐는 회의적인 목소리가 높다.

현재 국회는 강경화(외교부)·김현미(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에 대한 인사청문결과보고서를 채택하지 않고 있다.
 

<park1@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