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국내 최초 VR 에로영화
<와글와글NET세상> 국내 최초 VR 에로영화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7.04.24 09:57
  • 호수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눈앞서 베드신을…다음은 사이버섹스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가 되는, 그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국내 최초 VR 에로영화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한국 최초의 성인 VR(Virtual Reality·가상현실) 영화가 공개됐다. VR 영화 투자·배급사인 그린라이트 픽처스는 지난 11일 서울 강남의 클럽 옥타곤서 <달콤한 유혹> <내사랑 마오> 제작발표회와 론칭파티를 열었다.

신세계가 온다

국내 팬들과 취재진 수백명이 참석해 북새통을 이룬 행사는 1부와 2부로 나누어 진행됐다. 그린라이트 픽처스는 1부서 제작 지원, 투자, 배급과 관련된 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또 기술적으로 앞서 있는 한국 VR 영화 관계사들이 좋은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작할 수 있도록 유통 및 투자를 계획 중이라는 내용도 소개했다.

하이라이트는 2부. 일본 AV 배우 하네다 아이가 팬미팅를 열고 분위기를 달궜다. 2010년 데뷔해 수많은 성인영화에 출연한 하네다 아이는 2014년 성인영화 은퇴를 선언한 뒤 현재 여러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성인 가상현실 영화 발표 “너무 리얼∼”
모바일, PC, IPTV 등 플랫폼으로 서비스

이어 국내 처음으로 공개되는 VR 에로영화 <달콤한 유혹>과 <내 사랑 마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형부와 처제의 불륜을 담은 <달콤한 유혹>의 여주인공 채담과 한동호 감독이 참석해 직접 팬들과 대화를 나누며 작품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내 사랑 마오>는 일본 섹시 여배우 하마사키 마오가 한국 기획사를 탐방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은 작품이다.

그린라이트 픽처스는 “이번에 제작된 2편의 VR 영화는 모바일, PC, IPTV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서비스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에도 지속적인 제작을 통해 다양한 장르의 성인 콘텐츠를 업데이트할 것”이라며 “철저하게 ‘19금’을 표방한 성인 플랫폼으로 남성뿐 아니라 여성을 위한 콘텐츠도 제작해 서비스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먼저 한일 2편 공개
여성용 콘텐츠도 제작

트렌드 분석 결과 전문가들은 VR을 통해 성인 동영상을 즐기는 사람이 전 세계적으로 2000만∼3000만명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그렇다면 네티즌의 반응은 어떨까. 이를 살펴보면 한마디로 ‘대박’이란 반응 일색. 해당 기사들엔 기대된다는 글이 넘치고 있다. 다양한 반응은 다음과 같다.
 

▲ 본 사진은 특정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진짜? 몰랐는데…그런 멋진 게 있었다니…’<dool****> ‘역시 야동은 VR이 대세’<semu****> ‘기대하고 있으마∼’<rumi****> ‘과학의 발전은 인간의 욕망에서 시작된다’<kuk0****> ‘이거 잘못 만들었다간 한국에서는 철컹될 텐데…’<wing****>

‘약 40년 전 비디오테이프 표준전쟁도 포르노를 누가 가져가냐에서 승부가 갈렸었는데…’<nsak****> ‘성인용 콘텐츠 나도 사고 싶다’<skyu****> ‘두둥∼신세계가 오고 있다’<jayh****> ‘VR의 수혜자는 인터넷 쇼핑몰이 될 듯. 가상의 상점을 거닐면서 실제 상품을 만져도 보고 들어도 보고…가상현실 속 거울을 통해 착용도 하면서 그 안에서 검색하고 순간이동도 하면서 구경 및 구매라…’<ctma****>

‘VHS, CD, DVD 인터넷 보급의 1등 공신은? 새로운 영상매체의 성공여부는 바로 성인물에 있다’<ctma****> ‘점점 일본 따라 성진국화되고 있네’<leve****> ‘사회가 음울해지게, 병들게 하는 진화다. 이제 진동에, 향기에, 소리에, 감촉에, AI에…사이버섹스가 판을 칠 거다’<peop****>

‘현실적으로 성인 구매층이 가장 강력한 자금줄이므로 초창기 기술 발전엔 저들의 도움이 절실한 게 사실이다. 그 후 의료, 관광, 교육 등 다방면에서 쓰이게 되겠죠’<didc****> ‘불상사가 많이 일어나겠군∼’<cjst****> ‘관련 법안의 개정이 우선이다. 아직 미비한 거 같던데…’<ghin****>

‘성인이 성인물 보는 게 뭐가 문제지?’<shin****> ‘성교육과 올바른 성문화가 중요한 거지, 즐기는 거 자체가 불경하고 금기시되는 건 시대착오적인 사상이라고 본다’<nonv****> ‘정부는 엄연히 존재하는 성인물 시장을 배척하고, 그 엄청난 시장을 외국에 빼앗길 게 확실함’<holy****>

포르노 시간문제?

‘선진국일수록 성과 관련한 문화에 대해 관대하고 성과 관련한 범죄가 거의 발생하지 않음’<sill****> ‘기사 덕분에 몰랐던 사람들도 알게 됐을 듯’<thep****> ‘자꾸 이런 기사 띄우지 마라. 부모님이 내가 야동 보려고 VR 산 줄 알잖아∼’<kjj7****>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성인용 VR방’ 국내엔 언제?

국내에도 곧 ‘성인용 VR방’이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에선 이미 성업 중이기 때문이다.

일본 성인물 전문 제작사 소프트온디멘드는 지난 1월 도코 아키하바라에 성인 전용 VR 체험방 ‘SOD VR’을 개점했다. 국내 PC방처럼 PC를 마련해두고 성인용 영상을 VR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공간이다. PC와 VR 영상을 감상할 수 있는 VR 헤드셋을 구비하고 있다는 점이 특징. 약 7000편의 성인물 영상이 저장돼 있고, 360도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는 콘텐츠도 마련돼 있다. 이용 가격은 1시간에 550엔(약 5650원) 정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