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일반
경북도, 4차 산업혁명 대응 종합대책 마련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7.04.21 16:18
  • 호수 0
  • 댓글 0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는 21일,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도 차원의 종합대책 수립과 대응을 위한 ‘4차 산업혁명 대응 추진단’을 발족했다.

추진단은 경제부지사 진두지휘 하에 관련 실·국장으로 구성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중장기 종합대책 수립과 산업?일자리 구조변화 분석, 제도·규제 개선 및 역기능 대응 등 과제 발굴·기획·조정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이 몰고 올 미래사회 변화에 대비 산업 -경제 분야를 비롯해 농업, 복지, 문화관광, 공공행정 등 도정 전반의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21일, 우병윤 경제부지사 주재로 열린 첫 회의에서는 4차 산업혁명 대응 필요성과 추진계획에 대한 총괄 설명에 이어 각 분야별 대응방향과 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우병윤 경제부지사는 “연초부터 공무원을 비롯해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기업체 등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산업분야 대응 과제발굴에 발 빠르게 노력해 왔다”며 “이젠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인식이 산업·경제에 국한돼있지만, 사실 사회 전반에 급격한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도정 전 분야에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경제부지사 단장으로 ‘4차 산업혁명 대응 추진단’ 발족
산업경제 → 문화·복지·안전 등 도정 전 분야로 대응 확대
하반기 중 도 차원의 종합대책 마련

우 부지사는 이를 위해 “중앙부처의 4차 산업혁명 정책과 연계해 각 분야별 지속가능하고 실질적인 정책·사업과제 발굴에 전 실국이 발 빠르게 나설 것”을 주문했다.

경북도는 이번 추진단 출범을 시작으로 종합대책 수립을 위한 정책과제 발굴과 기획에 본격 나선다.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산업구조 혁신과 신산업 창출 방안은 물론, 문화, 의료복지, 안전, 농업, 도시·교통 등 공공 분야에 인공지능, 빅데이터, AR/VR, 로봇 등 신기술을 적용해 사회문제 해결과 공공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방안도 검토된다.

미래 많은 일자리들이 로봇·인공지능으로 대체되고, 고용구조와 직업의 패러다임이 변화함에 따라 신산업 분야 직업훈련과 실직·전직자 재훈련 등 일자리 대책과 제조업의 서비스화·스마트화에 대응한 중소기업 지원과 신산업 유치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능정보사회 총체적 변화에 대비한 제도개선, 공공빅데이터의 활용방안 등도 발굴할 계획이다. 

경북도 종합대책은 대경연, 경북TP 등 관련 기관과 T/F를 꾸려 수립하게 되며, (가칭)경북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하반기 중에 확정할 계획이다.

한편, 경북도는 같은 날 대구그랜드호텔서 지역 출신의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전문위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산업정책과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heawoong@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