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사회 사건/사고
‘가정 있는’ 육군 소령, 전 여친에 진상짓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7.04.21 15:10
  • 호수 1111
  • 댓글 0

[일요시사 취재2팀] 김경수 기자 = 마산 동부경찰서는 유부남인 자신을 안 만나준다는 이유로 전 여자친구를 감금·폭행한 혐의로 육군소령 A(43)씨를 군 헌병대에 지난 18일 인계했다.

A씨는 지난 7일 오후 경남 진주의 한 원룸에 침입해 전 여자친구를 8시간 동안 감금·폭행하고 흉기로 목을 긋겠다며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여자친구가 만나주지 않아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간신히 감금서 풀려난 피해 여성이 진양호지구대에 찾아가 직접 신고했고, 죄책감을 느낀 A씨는 자신의 부인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를 보내고 잠적했다.

경찰은 위치추적을 통해 A씨의 이동경로를 파악하고 A씨의 어머니가 입원 중인 마산의 한 병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군 검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기각됐다.   
 

<cow-game-1@hanmail.net>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