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사회 사건/사고
상향등 켰다고…응급차의 보복운전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7.04.21 15:10
  • 호수 1111
  • 댓글 0

[일요시사 취재2팀] 김경수 기자 = 서울 노원경찰서는 응급구호환자 후송 요청을 받고 출동하던 중애 택시에 보복운전을 한 박모(36)씨를 지난 16일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50분쯤 응급환자 후송 요청을 받고 출동하다가 지하철 6·7호선 태릉역 부근서 택시기사 김모(64)씨가 상향등을 켰다는 이유로 격분해 택시를 밀어붙이며 진로를 가로막고 후진으로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김씨가 놀라서 피해가자 자기를 무시하고 간다며 약 10㎞ 구간을 바싹 뒤쫓아가며 보복운전을 하고, 택시가 지하철 7호선 수락산역서 승객을 하차하자 차에서 내려 택시 운전석 문을 강제로 열고 김씨에게 욕설을 했다.

경찰 조사에서 박씨는 “택시가 상향등을 켜서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cow-game-1@hanmail.net>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