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인물 이슈&피플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 “글쎄 박근혜가…”
  • 신승훈 기자
  • 승인 2017.04.21 14:42
  • 호수 1111
  • 댓글 0
   
▲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

[일요시사 정치팀] 신승훈 기자 =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이 재직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손석희 앵커를 갈아 치우라는 외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홍 전 회장은 유튜브에 ‘JTBC 외압의 실체, 이제는 말할 수 있다’는 제목의 2분6초짜리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이 영상에 출연해 메인 앵커인 손석희씨에 대한 교체 요구와 관련, “(JTBC의 2016년 10월24일 최순실씨 태블릿PC 보도)그 전에 내가 받았던 구체적 외압이 한 5번서 6번 되고, 그중에 대통령으로부터 2번이 있었다. 이번에 처음 밝히는 것이지만, 시대착오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태블릿PC 보도 이후는 이 정권이 좀 약해졌기 때문에 직접적인 외압은 없었다”고 말했다. 홍 전 회장은 최근 재임 중 일화나 비전을 밝힌 동영상을 올리고 있다.

그중 ‘노무현의 선택, 홍석현의 선택’에선 자신이 노무현정부 시절 받았던 공직 제의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유튜브에 동영상 올려
노무현과 일화도 공개

그는 “어느날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내게 유엔 사무총장 한국후보와 주미대사직을 함께 제안하며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서 국제사회에서 역할 해줄 것을 요청해온 적이 있다”며 “하루하루 고뇌의 밤을 보냈다. 내 태생적 배경, 재벌 관련 이미지, 언론사 사주라는 지위가 오히려 많은 것들을 더 어렵게 만들지 않을까 우려했다. 고뇌의 밤은 매일매일 깊어만 갔다”고 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의 선택을 믿기로 했다”며 “그분의 선택이 미래라는 믿음 때문”이라고 말했다.

홍 전 회장의 이 같은 발언에 문재인 후보 측은 “언론의 큰 역할은 국민의 목소리를 제대로 전달하고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하기 위해 진실을 보도하는 것이므로 언론사에 외압을 가하는 것은 국민을 겁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후보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떤 경우에도 언론은 부당한 압력을 받아선 안 된다”며 “권력 앞에서도, 자본 앞에서도, 다중의 위력 앞에서도 언론은 보호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shs@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