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경제 기업
부영그룹, 페루·콜롬비아에 수재구호금 총 20만불 지원6·25전쟁 때 받은 도움 조금이나마 보답 … 양국 국민들에 위로의 말 전해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7.04.18 09:04
  • 호수 0
  • 댓글 0
   
 ▲ 페루와 콜롬비아에 수재구호금 전달하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사진 왼쪽)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은 17일, 지난달 집중 호우와 산사태 등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페루와 콜롬비아에 수재구호금 10만불씩 총 20만불을 지원했다.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은 이날 오전 11시 하이메 포마레다 주한 페루 대사, 이어 오후 3시 띠또 사울 삐니야 주한 콜롬비아 대사와 서울시 중구 소재의 부영빌딩서 만나 각각 수재구호금 10만불씩을 지원하고 위로의 뜻을 전했다.

이날 행사에서 이중근 회장은 “자연재해로 막대한 인명과 재산 피해를 입은 페루와 콜롬비아 국민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6·25전쟁 당시 참전국 및 물자지원국으로 한국을 도왔던 두 나라에 조금이나마 보답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페루는 지난 3월초부터 수도 리마의 동부지역에 2주간 지속된 집중 호우와 산사태로 270명이 사망하고 64만명이 넘는 주민들이 피해를 입었다.

콜롬비아 또한 지난달 31일 밤부터 1일 새벽 사이 남서부 모코아 지역에 시간당 130㎜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했다. 이번 재해로 지금까지 사망 314명, 실종 173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으며, 시민 7만명 중 4만5000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페루는 6·25전쟁 당시 물자지원국으로 후방을 지원했었고, 콜롬비아는 중남미에서 유일하게 전투부대를 파병한 국가로 1951년 지상군 1개 대대와 프리깃함을 참전시킨바 있다.
 

<heawoong@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