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경제 기업
‘관심 집중’ 국민연금, 대우조선해양 살리나?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7.04.14 08:33
  • 호수 0
  • 댓글 0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국민연금이 14일 투자위원회를 열고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최종 입장을 밝힐 예정인 가운데, 업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국민연금의 최종 선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의 회생 여부가 달려 있기 때문이다.

국민연금이 이날 투자위서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이 프리패키지드플랜(P플랜)에 들어갈 지 여부 등이 결정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일단 국민연금 선택을 기다리는 것밖에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며 “국민연금이 어떻게 선택하는 지에 대해 상황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대우조선해양의 신규 자금지원을 결정하며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을 살리기 위한 자금을 주도적으로 지원하되 채권자들도 채무재조정에 동참해달라는 지원안을 밝혔다.

이를 위해 국민연금 등 채권자들에게 대우조선해양의 회사채 1조3500억원 중 절반은 주식으로 바꿔 탕감을 해주고 나머지는 만기를 3년 유예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대우조선해양 회사채 3900억원(28.9%)을 쥐고 있는 국민연금은 이를 따를 수 없다는 입장을 줄곧 유지해왔다.

국민연금이 정부의 안을 따를 경우 당장 대우조선해양에 지급했던 돈의 절반은 못 받는 데다 나머지 절반도 대우조선해양이 살아나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국민연금이 산은이 제시한 내용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오는 17~18일에 열리는 사채권자 집회에서도 채무재조정안이 부결될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대우조선해양은 초단기 법정관리 P플랜 절차를 밟게 될 예정이다.

다만 국민연금이 채무재조정안을 받아들이면 오는 오는 17~18일 열리는 사채권자 집회서 우정사업본부·공무원연금공단 등 다른 기관 투자자들도 찬성할 가능성이 높다.

대우조선해양이 P플랜에 돌입할 경우 오는 20~21일 법원에 회생계획안을 제출하는 절차를 밟게 된다.

이후 법원의 주도 아래 강제력 있는 채무조정을 받게 되며, 회생을 전제로 자금도 지원된다.
 

김해웅 기자  heawoong@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