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사회 교육
삼성동 사저와 삼릉초 비화 공개준비 못했다고? ‘공주 신경 쓸라’ 놀이터 옮겼다
  • 박창민 기자
  • 승인 2017.03.20 09:24
  • 호수 1106
  • 댓글 0

[일요시사 취재1팀] 박창민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주변 과격 친박 집회로 삼성동이 몸살을 앓고 있다. 특히 사저 뒤편에 있는 서울삼릉초등학교 학부모들이 아이들 걱정에 울상이다. 앞서 <일요시사>는 지령 1094호 ‘박근혜 사저에 얽힌 비화…예민공주 있으면 아이들 통제했다’ 기사로 과거 박 전 대통령과 삼릉초등학교의 비화를 단독 보도했다. 이 비화가 탄핵된 이후 현실이 됐다.

   
▲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입구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서 가장 가까운 서울삼릉초등학교(이하 삼릉초교)가 학생 등·하교 안전을 조심하라는 가정통신문을 발송했다. 사저 앞에서 과격 친박(친 박근혜) 집회가 매일 열리고 있기 때문이다.

오는 줄 알았나
놀이시설물 이전

삼릉초교는 ‘어린이들의 안전한 등하교를 위한 협조사항 안내’라는 제목의 가정통신문을 발송했다. 삼릉초교장 명의의 가정통신문에는 우선 “최근 학교 주변서 일어나는 상황으로 인해 우리 학교 어린이들의 등하교시 안전이 우려된다”고 언급했다. 상황을 특정하지 않았지만 친박 집회를 우려해서 발송한 가정문임을 짐작할 수 있다.

삼릉초교는 학교 내에서 학생에게 안전 생활지도를 할 예정이라며 가정서도 같은 유의사항에 대한 철저한 지도를 부탁했다. 삼릉초교가 가정에 전달한 유의사항은 아래와 같다.

1. 당분간 등·하교는 후문으로 하지 않고, 정문으로만 통행함
2. 하교 후 행선지와 안전 상황을 부모님과 연락 유지하기(곧바로 귀가하기)
3. 등·하교 시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4. 하교 후 운동장서 놀지 않기
5. 방과후 또는 휴일에 후문 근처에 돌아다니거나 놀지 않기
6. 낯선 사람을 따라가거나 이야기하지 않도록 하기

앞서 <일요시사>는 지령 1094호 ‘박근혜 사저에 얽힌 비화…예민공주 있으면 아이들 통제했다’ (2016년12월26일 http://www.ilyosis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8485) 기사를 통해 과거 박 전 대통령과 삼릉초교의 비화를 단독 보도했다. 탄핵된 이후 삼릉초교 가정통신문에서 <일요시사> 보도가 현실이 됐다.

극우 친박단체 매일 집회…인근 몸살
학부모들 뿔났다 “차라리 지방 가라”

앞서 <일요시사>는 삼릉초교를 졸업한 A씨(1994년 졸업)에게 박 전 대통령 사저에 관한 일화를 들었다.

A씨는 “초등학교를 다니던 시절 학교 측에서 늘 정문 등교를 강권했다”며 “동쪽서 오는 학생은 후문이 지름길인데, 당시 뺑 돌아서 정문으로 등교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 때문에 어린 학생들 사이에서 불만이 많았다”고 말했다.

등교 때 초등학교 바른생활지도부(일종의 선도부)도 후문에는 서 있질 못했다고도 했다. A씨는 학교 측이 정문 등교를 강권한 사유를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당시 학생들과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박 전 대통령 때문에 학교 측에서 조심하고 있다는 말도 나왔다. A씨는 “어렸을 때 이런 학교 지침에 불만을 토로하자 어머니가 ‘학교 앞집에 박 전 대통령이 살고 있어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고 귀띔했다.
 

   
▲ 옮겨진 정글짐

또 삼릉초교 학생들은 놀이터에서도 마음껏 놀지 못했다고 한다. A씨는 “사저 바로 뒤편에 놀이터가 있었다”며 “특히 정글짐서 많이들 놀았는데 학교 측에서 ‘조용히 놀아야 한다’고 지침이 내려와 조용히 놀았다”고 말했다. 이 역시도 당시 학교 측은 명확한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고 한다.

집 주변에서
못 놀게 했다

시간이 흐르면서 학교 운동장은 많이 변했다. 과거에는 사저 바로 뒤편에 철봉 10여개가 늘어 서 있었다. 그 옆에는 정글짐과 미끄럼틀이 자리했다. 하지만 지금은 그 자리에 교직원용 주차장이 들어섰다. 

정글짐은 사저와 멀찌감치 떨어진 운동장 맨 구석으로 자리를 옮겼다. 놀이터가 사저로부터 멀어진 것. 박 전 대통령 사저를 가리는 활엽수는 더욱 빽빽해졌다. 운동장서도 사저가 잘 보이지 않았다. 이 때문에 졸업생들 사이에서는 학교 측이 박 전 대통령의 눈치를 보고 아이들의 놀이터를 사저에서 멀리 떨어뜨려 놓은 게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실제로 <일요시사>가 취재차 삼릉초교 주변을 찾았을 당시 아이들의 뛰어노는 목소리가 쩌렁쩌렁하게 들렸다. 등하교 시간에는 박 전 대통령 사저에서 50∼70m 떨어진 곳에서도 아이들이 시끌벅적 교문을 드나드는 소리가 들렸다.

이런 의혹에 대해 삼릉초교 측은 취재 당시 운동장 공원화사업을 하면서 직원용 주차장을 만든 것이라고 해명했다. 삼릉초교 관계자는 “2007년 운동장 공원화 사업을 하면서 운동장이 주민들에게 전면 개방됐다”며 “안전 문제 때문에 후문에 주차장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 박근혜 전 대통령

하지만 남이 쓰던 화장실 변기도 뜯어내고 새 변기를 쓸 정도로 예민한 박 전 대통령을 보면 아이들이 뛰어노는 소리가 시끄럽게 느껴졌을 법도 하다.

‘시끌벅적’ 도떼기시장 따로 없네∼
운동장·후문 통제 “전쟁터 같다”

더구나 90년대는 실제로 박 전 대통령이 가장 예민했던 시기였다. 박 전 대통령은 90년도 초 중반이 자신의 인생 최대 암흑기였다고 말하기도 했다. ‘전두환 5공 시절’은 정통성이 부족한 정부서 흠을 메우기 위해 독재자인 박정희 전 대통령을 비난하던 상황이었다.

1980년 영남대학교 이사장에 올랐지만 학교 측의 거센 반발로 8년 만에 사임했다. 또 1990년 육영재단 이사장이었던 박 대통령은 동생들과 이사장 자리를 놓고 다투다가 사임했다. 같은 해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과 박지만 EG그룹 회장은 ‘최태민이 박 대통령을 속이고 있으니 구해달라’며 노태우 전 대통령에게 탄원서를 쓰기도 했다.
 

   
▲ 삼엄한 경찰 경비 인력들

실제로 노 전 대통령은 이 시기에 삼릉초교에 방문하기도 했다. 삼릉초교는 1985년 개교했다. 1992년 6월11일에는 노 전 대통령이 삼릉초교 시찰을 돌았다. 컴퓨터 시범학교로 노 전 대통령이 학교 컴퓨터 교육현황을 살펴보는 차원에서 시찰한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노 전 대통령의 삼릉초교 시찰은 보기 드문 일정이라는 평가다. 정치권 관계자는 “아무리 생각해도 총리나 교육부장관이 왔어도 충분할 텐데, 생긴 지 얼마 안 된 초등학교에 대통령까지 오는 건 좀 이례적인 것 같다”고 말했다.

공포의 등하교
빙 돌아서 다녀

박 전 대통령은 25년 만에 또 다시 인생의 암흑기에 접어들었다. 대한민국 최초의 ‘탄핵 대통령’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국민의 80%가 박 전 대통령 탄핵이 ‘잘한 일’이라고 답했다. 이뿐 아니라 검찰 조사도 앞두고 있다. 법조계에선 박 전 대통령 구속 가능성이 99%라고 예상하고 있다.


<cmp@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사저 집회 언제까지?

경찰이 친박단체가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 낸 집회 신고에 대해 금지 통고를 내렸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친박 단체인 ‘자유통일유권자본부’가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 앞 30m에 신고한 ‘박근혜 대통령 같이 갑시다’ 집회에 대해 금지 통고를 내렸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근혜지킴이결사대(박근혜지킴이)’가 같은 장소에서 집회를 벌이고 있는 점을 이유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경찰은 박근혜지킴이의 집회에 원래 신고된 20명보다 많은 40∼50명 정도가 참여하면서 이 일대 구간이 꽉차 통행이 어려워 안전의 위험이 있다는 이유로 금지했다.

박근혜지킴이 측 역시 ‘자유통일유권자본부’의 집회 개최를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삼성동 주민들과 초등학교 학부모들의 민원이 쏟아지면서 기존의 박근혜지킴이 집회에도 메가폰과 앰프 등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집회 제한 통고를 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교육청과 삼릉초교는 지난 15일 서울 강남경찰서와 강남구청에 박 전 대통령 자택 주변을 지나는 학생들의 안전과 학습권을 보호해달라는 협조 요청 공문을 보냈다. <창>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