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사회 사건/사고
‘청와대 압색 난색’ 법무부 “필요하면 할 것”
  • 박 일 기자
  • 등록 2017-03-17 18:03:10
  • 승인 2017.03.17 18:03
  • 호수 0
  • 댓글 0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압수수색이)필요하면 하고 필요 없으면 하지 않을 것이다.”

이창재 법무부 차관이 17일, 검찰의 청와대 경내 및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검찰이 청와대 및 삼성동 자택 압수수색 계획이 없다고 밝힌 후 정치권에서 이를 성토하는 목소리가 나오자 가능성도 열어둔 것이다.

이 차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서 열린 긴급현안질문서 “검찰서 지금 그런 부분에 대해서 압수수색을 한다, 안 한다로 결론을 내린 적이 없다”고도 말했다.

전날 다수의 언론들은 검찰 특별수사본부 관계자의 말을 빌어 “압수수색은 수사초기 증거수집 목적인데, 지금은 수사가 정점으로 가는 상황이다. 압수수색을 위한 압수수색은 의미가 없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차관은 관계자 발언에 대해 “어제 그 얘기는 21일로 예정된 박 전 대통령의 조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뜻”이라며 “기초조사를 위한 자료는 확보돼있다는 것을 강조하다 보니 어감이 다르게 전달됐다. 의사전달이 잘 되게 노력하겠다”고 해명했다.

그는 “검찰 수뇌부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수사 기록을 누설했는지 수사해야 한다”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제가 보기에 서울지검장이나 검찰 총장이 과거 사사로운 인연으로 인해서 국가 대사를 공정하게 처리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공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믿는다”고 답했다.
 

<park1@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