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일반
경북도, 중국 사드 보복 최소화 긴급대책회의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는 14일, 경상북도경제진흥원서 우병윤 경제부지사와 시·군 기업지원부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드 배치 문제로 중국의 무역제재와 보복이 현실화됨에 따라 지역 중소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대책회의는 정부의 사드 배치가 속도를 냄에 따라 중국의 우리나라 제품에 대한 수입규제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어 지역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중국 현지진출 경북지역의 수출기업 활동이 위축되고 대중국 수출에 차질이 예상돼 지역경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경북도는 중국정부의 예상조치에 대한 대응전략, 유관기관 합동지원체계 구축내용, 긴급경영안정자금 및 신용보증지원 등에 대한 설명을 실시하고, 국내기업에 대한 중국정부의 조치에 따른 상황별 대응방안 수립 등을 논의했다.

아울러 지난 8일 수출업체들의 사드 피해 접수센터 운영을 시작으로 지난 9일에는 글로벌통상협력과에 접수센터 설치 현판식을 가졌으며, 오는 20일부터 대중국 수출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대해 긴급안정자금 및 신용보증 지원을 실시한다.
 

   
 

경북의 지난해 중국 수출규모는 117억불로 전체 수출액 385억불의 30%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 2015년의 31%보다 다소 줄었지만 여전히 가장 큰 비중을 가진 시장이다.

한편, 경북도는 장기적으로 대중국 수출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할랄시장, 인도, CIS지역 등 다양한 지역으로 시장개척과 해외마케팅을 지원해 해외시장 다변화를 꾀하고, 수출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사업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우병윤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 “사드로 인한 중국의 무역제재와 보복이 점점 현실화 되고 있다”며 “도와 시군이 협력해 지역의 대중수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도의 대응전략을 중심으로 시군별 대응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park1@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