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정치일반
경북도, 인생안정 및 지역사회통합 대책단 운영헌재 탄핵결정에 따른 갈등 조기 해소한다!
   
▲ 김관용 경북도지사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는 헌법재판소 탄핵결정에 따른 이념, 세대, 지역갈등을 조기에 해소함으로써 지역사회 통합과 민생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민생안정 및 지역사회 통합대책단’을 구성·운영에 들어갔다.

김장주 행정부지사를 총괄단장으로 민생경제추진팀, 지역사회 통합대책팀, 현안업무추진팀 등 3개의 팀과 23개 시·군에 설치되는 시·군대책팀과 협업을 통해 신속한 대응체계를 유지를 통해 분야별 지역안정대책을 차질 없이 챙기기 위해서다.

‘민생안정 및 지역사회 통합대책단’은 ▲엄정한 공직기강을 바탕으로 전 공무원 비상근무태세 구축 ▲지역현안의 차질 없는 추진을 통해 빈틈없는 민생 챙기기 ▲지역여건에 맞는 지역통합 시책 추진으로 사회질서 유지 및 안정적인 도정운영을 뒷받침하고 도민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하는 등 민생안정, 지역안정, 지역사회 통합대책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특히 지역사회 분위기 쇄신, 열심히 일하는 공직 분위기 조성, 민생안정대책 추진체계 확립, 주요 국·도정 과제의 차질 없는 추진 등 분야별 지역·민생안정대책을 중점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중앙, 시·군, 경찰, 소방관서 등 유관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가동해 각종 사건·사고, 화재 등 재난에 대한 신속 대응함으로써 도민안전을 최우선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한편, 경북도는 대통령 탄핵결정 직후에 김관용 도지사 주재로 간부회의를 개최, 비상도정체제 돌입을 선언한 후 지역·민생안정 특별대책 관련 긴급 시·군부단체장 영상회의 개최, 주말 간부공무원 비상근무 실시, 청사 방호인력 확대 운영 등 안정적인 도정추진을 위한 각종 조치들을 취해왔다.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국가적인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지방정부가 흔들림 없이 현장을 지켜주어야 하고 그 중심에 공직자들이 있다”며 “비상 도정체제에 돌입한 만큼 전 공직자들이 합심해 민생안정을 최우선으로 지역통합대책을 속도감 있게 실행해 안정적인 도정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park1@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