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레저/라이프 문화일반
예술의전당서 <잠자는 숲속의 미녀> 재공연

국립발레단(예술감독 강수진)이 지난해 성공적으로 국내 초연한 마르시아 하이데 버전의 <잠자는 숲속의 미녀>가 재공연된다.

국립발레단의 올해 첫 정기공연으로 오는 22~26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무대에 오른다.

<잠자는 숲속의 미녀>(1890)는 차이콥스키의 3대 발레 중 다른 작품인 <호두까기인형>(1892), <백조의 호수>(1895)에 앞서 가장 처음 만들어진 작품이다.

모두에게 사랑 받는 공주 '오로라', 그녀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왕자 '데지레', 공주를 괴롭히는 악랄한 마녀 '카라보스'의 아야기를 정통 클래식 발레에 녹여냈다.

남녀 무용수의 안정적인 합과 화려한 독무를 볼 수 있는 그랑 파드되(2인무), 기분전환 또는 여흥이라는 뜻으로 극의 내용과는 상관 없이 재미를 위해 만들어진 춤인 디베르티스망 등 고전발레 원칙을 철저히 지키며 클래식 발레의 매력을 보여준다.

국립발레단이 작년에 선보인 버전은 세계적인 안무가 마르시아 하이데가 작업한 것이다. 과거 슈투트가르트발레단서 무용수로 활동할 당시 20세기 드라마 발레의 완성자이자 이 발레단의 상징인 존 크랑코(1927~1973)에게 많은 영감을 준 주인공으로 유명한 무용수다.

2004년 루돌프 누례예프 버전을 무대에 올린 이후 12년 만에 하이데 버전의 <잠자는 숲속의 미녀>를 선보인 국립발레단은 호평을 받았다. 5회 공연 중 4회가 매진되는 등 대중적으로도 인기를 누렸다.

특히 카라보스는 버전에 따라 발레리나뿐 아니라 발레리노도 연기하는데 하이데가 안무한 버전은 발레리노가 맡는다. 지난해 이영철·이재우(수석 무용수), 김기완(솔리스트)이 이 역을 맡아 큰 호응을 얻었다. 올해도 이 세명이 이 역을 나눠 맡는다.

오로라 공주 역시 작년 국내 초연에 이어 김지영·김리회(수석 무용수)가 맡는다. 올해 새로 수석 무용수로 발탁된 신승원도 가세한다. 라일락 요정도 한나래와 정은영이 작년에 이어 담당한다.

한편, 강수진 국립발레단 예술감독 겸 단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기원에 동참하고자 올해 국립발레단 공연의 티켓을 다양한 방법으로 할인 제공한다.

<잠자는 숲속의 미녀> 공연의 경우 마지막 회차 공연에 1층 전석 5만원, 2층 전석 3만원의 균일가로 판매한다.
 

< >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