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사회 사건/사고
‘뇌물증여 혐의’ 반기문 동생·조카 뉴욕서 기소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7.01.11 11:41
  • 호수 0
  • 댓글 0
   
▲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일요시사 사회팀] 김해웅 기자 =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동생인 반기상씨와 조카인 반주현씨가 10일(현지시각), 뇌물 증여 혐의로 미국 맨해튼 연방법원에 기소됐다.

<미국의소리> 방송은 이날 맨해튼 연방법원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두 사람은 베트남서 8억달러상당의 건물을 매각하는 과정서 중동의 관리에게 뇌물 제공 계획에 관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VOA는 반 전 사무총장의 조카인 반주현씨는 뉴욕서 부동산 중개인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그의 아버지인 반기상씨는 한국의 건설업체인 경남기업서 고문으로 일했다고 전했다.

또 기소에 앞서 경남기업이 베트남에 소유한 '랜드마크 72' 빌딩을 매각하려는 과정서 두 사람이 반 전 사무총장의 직위를 이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로이터 통신>도 이날 반 전 사무총장의 동생과 조카의 기소 사실에 대해 보도했다. 또 두 사람이 '랜드마크 72'를 매각하려는 과정서 중동의 한 관리에게 50만달러의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반 전 사무총장은 오는 12일 귀국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는 반 전 사무총장이 귀국하면 3부 요인인 대통령 권한대행, 국회의장, 대법원장 등에 대한 면담을 주선하는 등 전직 사무총장 자격의 공식 일정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heawoong@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