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경제 부동산/창업
추운 겨울 따뜻한 기업 어디?사회적 책임 다하는 프랜차이즈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7.01.10 08:53
  • 호수 0
  • 댓글 0

국내외 악재가 겹치면서 한국경제가 총체적 난국에 빠지고 있다. 소비심리가 극도로 얼어붙으면서 자영업 시장의 연말연시 대목 분위기도 살아나지 않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가장 힘든 사람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사회적 약자 계층이다.

   
▲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된 김병갑 훌랄라 회장(오른쪽)과 부인 최순남 부사장(왼쪽).

아너 소사이어티 통한 우물파기 사업
밥차·기부금 전달 등 사회 공헌 활동

해가 갈수록 점점 더 사람들의 마음이 야박해지고 있는 것이 요즘 세태인데, 그나마 있어왔던 연말연시의 나눔의 행사마저 쪼그라들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Cor porate Social Responsibility) 활동을 활발히 하는 프랜차이즈 기업이 증가하고 있어 업계의 훈훈한 감동을 자아낸다.

중견 프랜차이즈 기업인 훌랄라는 사회 공헌 활동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김병갑 회장과 부인인 최순남 부사장이 모두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경기 100호, 101호 회원으로 가입하기도 했다. 프랜차이즈 기업의 대표이사 부부가 함께 가입하는 진기록을 세운 것이다. 아너 소사이어티는 지난 2007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개인 기부의 활성화와 성숙한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설립한 개인 고액기부자 클럽으로 1억원 이상을 기부해야 가입할 수 있다.

훈훈한 기업

또한, 훌랄라는 국제 구호단체 월드비전을 통해 식수난을 겪고 있는 아프리카 5개국에 5개의 우물파기를 진행해왔으며, 2016년에는 지역을 바꿔 아시아지역의 캄보디아 프레비히아에 2개의 우물파기 사업을 진행하는 등 지금까지 6년째 총 7개의 우물파기 사업을 진행했다.
김병갑 훌랄라 회장은 “지난 20년간 수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밤낮으로 현장을 누비며 서민과 중산층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한국을 대표하는 프랜차이즈 기업이 되기 위해 더 열심히 할 것이며 소비자 대중의 사랑을 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서 사회적 책임 활동도 더 활발하게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도시락 체인 1위 브랜드 한솥도시락도 사회공헌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연말에는 기부천사 가수 김장훈과 함께 인천 부평역 북광장에서 ‘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와 시민들과 함께 김장나눔 봉사활동을 펼쳤다. 또, 오는 1월13일에도 서울역 앞에서 열리는 ‘사랑의 빨간밥차돕기 김장나눔’ 행사도 김장훈과 함께 할 예정이다. 김장훈은 “한솥도시락과 함께 무료 배급차인 빨간밥차에 1년간 필요한 10톤 규모의 김치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 행사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어려운 시국이지만 나눔도 촛불만큼 곳곳에서 일어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가수 김장훈과 함께 봉사에 나선 한솥도시락.

한편, 한솥도시락은 ‘따끈한 도시락으로 지역사회에 공헌한다’는 기업이념 아래 그 동안 많은 사회적 공헌 활동을 해왔다. 특히 지난해 들어서는 거의 매월 사회적 공헌 활동을 할 정도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하는 대표적인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동안 굿네이버스 후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기부금 전달, 세월호 유가족 돕기 기부금, 대학생 장학금 기부 및 도시락 전달 등 많은 사회 공헌 활동을 해왔다. 특히, 작년 하반기에는 대대적인 사회 공헌 활동을 전개했다. 청소년 멘토링을 진행하는 비영리 단체인 GoodSeeds(굿시즈)와 ‘2016 재일동포 어린이 잼버리 교류 운동회’에 도시락을 지원했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공동 체험활동 행사인 엔젤스헤이븐 ‘천사캠프’에 도시락을 후원했다.
일본 양국 문화교류를 통해 우호를 다지는 한일축제한마당 2016 in seoul에 도시락 후원은 물론, 태풍 차바로 큰 피해를 본 울산의 복구현장의 자원봉사자들에게도 발빠르게 1500개의 도시락을 전달했다. 또한 매년 정기적으로 후원하고 있는 사회복지법인 소양보육원과 혜심원 두 곳에도 어김없이 후원금을 전달하였다. 서울 아산병원과 연세의료원에도 각각 2000만원씩 기부했는데, 이는 저 소득층 환자들이 보다 나은 의료서비스를 받도록 하는 데 조금이나마 기여한다는 목적이다.
이 같은 후원 릴레이에 대해 이영덕 한솥도시락 회장(67)은 “한솥도시락이라는 공동체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경제 및 문화 공동체로 자리매김해 국민 도시락, 국민 브랜드로 승화시켜 나가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교육 종합 플랫폼인 벤처기업인 동시에 학원 가맹점 모집도 하고 있는 스타트업 에듀팡의 사회 공헌 활동도 주목받을 만하다. 에듀팡은 ‘교육의 상향평준화와 사회적 약자 교육강화’를 기업가치로 하는데, 지난해 ‘제4회 정부 3.0문화데이터 활용 경진대회’에서 한국문화정보원장 상을 수상하고 그 부상으로 받은 상금을 에듀팡이 후원하는 교육 NGO ‘트러스트앤스마일’에 기부했다. 또 트러스트앤스마일과 함께 ‘6.25 물자 지원국 에콰도르 성금 캠페인’을 진행해 모금된 성금을 에콰도르 대사관에 전달한 바 있다.

기부 캠페인 진행

최근에는 연말연시를 맞아 저소득층 청소년에게 ‘유기농 면 생리대’를 기부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여원동 에듀팡 대표는 “에듀팡은 대한민국 교육의 상향평준화라는 비전을 추구하며, 지속적으로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와 나눔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처럼 프랜차이즈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이 증가하고 있는 점은 바람직한 현장이다. 특히, 그동안 프랜차이즈 기업에 대한 사회적 시각이 곱지 않았다는 점에서 더더욱 그러하다. 또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은 점점 더 심화되고 있는 사회적 불평등 문제를 해결하고 공생발전을 위해 기업이 보다 적극적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해야 한다는 시각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 그 의미가 깊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지원을 받는 사회적 기업(Social Enterprise)이 정부의 보조금 지원이 끝나면 생존하기가 어렵다는 점에서 전통적인 기업이 사회적 공헌 활동을 확대해나가는 것은 자본주의 4.0 시대의 바람직한 기업 모델이 될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webmaster@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